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맥도날드, 5년간 햄버거 20만개 지역사회 기부
맥도날드 직원들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자원봉사자들에게 행복의 버거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맥도날드>

[위클리오늘=임창열 기자] 맥도날드(대표 조주연)가 자사 사회공헌활동인 ‘행복의 버거’ 캠페인을 통해 지난 5년간 20만여개의 행복의 버거를 지역사회에 기부했다고 12일 밝혔다.

2013년 시작된 ‘행복의 버거’ 캠페인은 맥도날드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으로 자리잡았다. 맥도날드는 전국 지역아동센터에 매주 800여개의 행복의 버거를 전달해 왔으며 지역아동센터를 포함해 다양한 기관과 단체 1700여개소에 행복의 버거를 전달했다.

최근에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의 공식 파트너사로서 자원봉사자들에게도 행복의 버거가 전달됐다. 

조주연 한국맥도날드 대표는 “지난 5년간 ‘행복의 버거’ 캠페인을 통해 한국 사회의 다양한 이웃들에게 의미 있고 든든한 한 끼를 제공할 수 있었음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맥도날드는 관심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사랑을 실천하고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기업이 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창열 기자  imkazama@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창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