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오리온, '꼬북칩'으로 한·중 스낵시장 본격 공략

'꼬북칩' 생산량 2배 확장...중국 내 생산라인 구축

[위클리오늘=임창열 기자] 오리온이 ‘꼬북칩’으로 한·중 스낵시장을 본격 공략한다. 오리온은 이달 초 꼬북칩 국내 생산량을 2배 늘렸고 상반기 내 중국에서 생산라인을 구축하고 꼬북칩을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꼬북칩은 지난해 3월 출시 이후 10개월 만에 누적판매량 2300만 봉지를 기록할 만큼 높은 인기에 물량 부족을 겪어왔다. 이에 오리온은 지난해 8월 생산량을 늘리기로 확정하고 본격적으로 꼬북칩 라인 추가 설치 작업에 착수했다. 이번 달 신규라인에서 제품 생산을 시작했다.

오리온은 꼬북칩의 인기를 중국에서도 이어갈 계획이다. 한·중 법인 간 협업을 통해 북경과 광주 공장에 각각 생산라인을 구축하고 올해 상반기 중 꼬북칩을 출시한다.

오리온 관계자는 “철저한 시장 조사와 소비자 분석을 통해 생산량 확대 및 중국 출시를 결정하게 됐다”며 “중국을 시작으로 글로벌시장 진출을 본격화해 제2의 초코파이 신화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창열 기자  imkazama@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창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