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전시, 한국원자력연구원 화재사고 유감 표명
   

가연성폐기물소각장 화재사고 철저한 진상규명과 대책마련 촉구

[대전=위클리오늘] 류연주 기자= 대전시는 지난 20일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발생한 가연성폐기물소각장 화재사고 은폐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철저한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25일 한국원자력연구원이 발표한 가연성폐기물소각장 화재사건에 대한 자체조사 결과에서 사고경위가 은폐된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이에 대전시 관계자는“그동안 많은 불안과 불편을 감내해온 시민의 안전을 무시하고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화재사고를 임의로 누락했다”며 “허위로 보고한 국책연구기관인 한국원자력연구원에 대해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비난했다.

이어 대국민 공개 사과와 함께 철저한 진상규명과 연구원 전체시설에 대한 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앞으로 시는 안전대책 없이 어떠한 연구활동도 동의할 수 없다며 시민이 믿을 수 있도록 감독기관의 철저한 조사와 이에 대한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관계기관에 요구할 계획이다.

류연주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연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