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농협금융지주, 캐피탈에 1000억원 출자 결정

[위클리오늘=오경선 기자] 농협금융지주(회장 김용환)는 12일 이사회에서 자회사인 NH농협캐피탈에 대한 1000억원의 출자를 결정했다.

NH농협캐피탈은 지난해 35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하고 영업자산 4조원을 돌파하는 등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이번 출자결정은 NH농협캐피탈의 지속적인 성장기반 확보를 위한 것이다. 지난 2016년 500억원, 2017년 1000억원을 포함하면 최근 3년간 총 출자규모는 2500억원에 달한다.

농협금융지주가 대규모 출자를 추진한 것은 NH농협캐피탈을 수년 내에 타 금융지주계열 캐피탈사 규모인 6~7조원대로 성장시켜 농협금융의 중요한 축으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NH농협캐피탈은 지난해 12월 1일 기준 신용등급을 A+로 유지하며, 등급 전망이 ‘안정적’에서 ‘긍정적’으로 상향됐다. 이는 농협금융그룹의 사업적 연계 바탕의 사업기반 확대 추세가 지속되고 있고, 다변화된 사업포트폴리오로 안정적인 이익창출력 시현이 고려된 평가다.

NH농협캐피탈 관계자는 "이번 자본금 확충을 계기로 선두권 여전사로의 도약을 추진한다"며 "단기적으로는 기업금융 전문성 강화 등 핵심경쟁력 확보로 수익성을 개선할 것이며, 중장기적으로는 디지털금융, 투자금융 등 미래 먹거리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중국 공소그룹 융자리스사 지분 투자에 이어 인도네시아, 베트남, 캄보디아 등 동남아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출해 글로벌 여신전문회사로 발돋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오경선 기자  seo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경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