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한화그룹, 공정위 압박에 "주총일 분산, 전자투표제 7개 상장사 모두 도입"

[위클리오늘=염지은 기자] 한화그룹이 그룹내 상장계열사의 주주총회 날짜를 분산 개최하고, 전자투표제를 모든 상장계열사에 도입한다.

10대 그룹중 주총 분산 개최는 지난 1월 SK가 도입한 데 이어 두번째다. 전자투표제를 도입하는 곳도 10대 그룹중엔 한화와 SK가 유일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이달 5일 10개 대기업에 대한 지배구조 개선 모범사례를 발표하면서 한화와 함께 삼성, 한진 등은 제외했다. 

공정위는 한화그룹이 지난해 8월 총수일가가 보유한 정보기술(IT) 계열사 한화S&C 지분 45% 가량을 매각하기로 한 사례에 대해선 사익 편취규제에서 비켜가려는 것인지 구조 개선인지에 대한 논란이 있다며 판단을 유보했다. 주총 시즌이 끝나면 3차 기업인 간담회를 갖겠다며 지배구조 개선을 압박했다.

한화그룹은 그룹내 경영자문기구인 경영조정위원회에서 최근 회의를 통해 그룹 상장계열사의 주주 권리 보호와 주총 활성화를 위한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주주총회 분산 개최 및 전자투표제 도입을 각 계열사에 적극 권고했다고 12일 밝혔다.

각 계열사 이사회는 경영조정위원회의 권고를 기반으로 이사회 결의를 통해 개별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한화, 한화케미칼, 한화생명보험, 한화손해보험, 한화투자증권,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 한화테크윈 등 7개 상장 계열사들은 3월 하순 슈퍼 주총데이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날짜를 피해 각 계열사별로 최대한 겹치지 않는 날을 정해 주주총회를 개최하게 된다.

다만, 시큐리티사업 부문 분할과 관련해 이미 3월 23일 주주총회 날짜로 공시한 한화테크윈의 주총은 예정대로 개최된다.

경영조정위원회는 이와 함께 개인투자자 참여 활성화와 소액주주의 주총참여를 끌어올리고 주주권리 강화를 위해 상장 계열사들의 적극적인 전자투표제 도입을 권고했다.

한화그룹은 지난해 이미 상장사 7곳 중 (주)한화, 한화케미칼, 한화투자증권, 한화케미칼 4곳에 대해 전자투표제를 실시해 왔다. 이번 결정으로 한화손해보험,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 한화테크원 등 3곳으로도 전자투표제를 확대했다.

2010년 국내 도입된 전자투표제는 주주총회가 개최될 때 주주들이 주총에 직접 참석하지 않고도 외부에서 인터넷으로 접속해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는 제도다. 소액 주주들도 주총에 적극 참여하게 해 정부는 물론 시장에서도 적극 권장하고 있지만 의무사항은 아니다.

한화그룹은 주요 경영사항을 협의하고 계열사 간 이해관계를 조정하기 위해 2013년부터 그룹 경영자문기구인 경영조정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다. 위원회 의장은 그룹 경영기획실장인 금춘수 부회장이 의장을 맡고 있다. 차남규 부회장(금융부문)과 김창범 부회장(유화·에너지), 이태종 대표(방산·제조), 최광호 대표(건설·서비스) 등 4개 사업부문 대표가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경영조정위원회는 대규모 신규 투자, 계열사간 사업 조정 등 그룹 중요 사항에 대한 경영자문 등을 목적으로 매주 정기적으로 열린다.

염지은 기자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염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