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LG화학, 사상최대 1조원 회사채 발생...수요예측서 2조원대 '뭉칫돈'

[위클리오늘=염지은 기자] LG화학이 국내 최대 규모인 1조원의 회사채를 발행한다.

LG화학은 지난 9일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5000억원 규모의 회사채 수요예측을 실시한 결과 총 2조1600억원의 자금이 몰렸다고 12일 공시했다.

이는 2012년 국내에 수요예측제도가 도입된 이후 역대 최대 규모다. 이전 최대 기록은 지난해 당사 수요 예측 1조7700억원이다.

LG화학은 성공적인 수요예측에 힘입어 회사채를 당초 계획인 5000억원에서 1조원으로 증액발행하기로 결정했다.

이 역시 수요예측제도가 도입된 이후 역대 최대 회사채 발행 규모다. 이전 최대기록은 지난해 5월 LG화학이 발행한 8000억원 규모다.

LG화학은 만기 3년물 1900억원, 만기 5년물 2400억원, 만기 7년물 2700억원, 만기 10년물 3000억원을 발행한다.

수요 예측에 많은 투자자들이 몰리면서 LG화학은 우수한 금리로 회사채를 발행하게 돼 금융비용절감 및 유동성 선 확보가 가능해졌다.

금리는 개별민평금리 대비 0.01% ~ 0.07% 낮은 수준으로 확정됐다. 확정 금리는 이달 19일 최종 결정된다.

LG화학 CFO 정호영 사장은 “금번 회사채의 성공적인 발행은 지난해 사상 최대 경영실적을 달성하는 등 탄탄한 실적흐름을 이어온데다가 미래 성장성 측면에서도 투자자들의 긍정적인 평가가 있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며 “앞으로도 재무건전성을 더욱 강화하고 사업구조 고도화를 지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LG화학은 이번 회사채 발행으로 확보한 자금을 ▲미래 성장기반 확충을 위한 국내외 생산시설 확장에 투자하고 ▲기존 생명과학 발행 회사채의 만기상환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염지은 기자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염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