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MB 세번째 뇌물 의혹…이팔성 전 회장, '인사청탁' 22억 뒷돈 정황

[위클리오늘=김성현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금융권 4대 천왕'으로 불리며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했던 이팔성(74)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이 전 대통령 측에 자신의 인사 청탁 대가로 수십억원대의 금품을 건넨 정황이 포착됐다. 이 전 대통령은 삼성 소송비 대납, 국정원 특수활동비에 이어 세번째 뇌물수수 의혹을 받게 됐다.

28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최근 이 전 회장의 인사 청탁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그가 이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전 의원 측에 최소 8억원의 금품을 건냈다는 단서를 확보했다.

이같은 사실은 검찰이 최근 이 전 회장 사무실과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 과정에서 발견된 메모와 비망록 등에서 비롯됐다.

이 전 회장은 2007년 10월을 전후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위 이상주 삼성전자 전무(당시 삼성화재 상무)에게 14억여원의 금품을 지원한 의혹도 받는다.

당시는 17대 대선을 앞두고 이 전 대통령이 한나라당의 대선 후보로 확정돼 선거대책위원회를 꾸리던 시기였다. 이 시기 이 전 대통령의 측근이자 대학 후배인 이 전 회장(당시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은 대선 캠프에 상임 특보로 합류했다.

우리은행의 전신인 한일은행 출신인 이 전 회장은 이 전 대통령과 고려대 2년 선·후배 사이다. 김승유 전 하나금융지주 회장, 어윤대 전 KB금융지주 회장, 강만수 전 KDB산업은행 회장과 함께 이명박 정부(2008~2013년) 시기 '금융권 4대 천왕'으로 불렸다.

검찰은 이 전 회장이 이상득 전 의원, 이상주 전무 등을 통해 이 전 대통령에게 금품 로비를 하고 그 보상으로 우리금융지주 회장에 낙점된 것이 아닌지 캐고 있다.

이 부분에 대한 증거와 진술이 확보된다면 이 전 대통령은 인사청탁 뇌물수수 혐의를 피할 수 없게 된다.

검찰 수사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 뇌물 의혹이 불거진 것은 이번이 세번째다.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국정원 특활비 수수 역시 뇌물수수 혐의의 행선지로 이 전 대통령이 지목된 상태다.

김성현 기자  smre3810@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