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안희정 지사 '미투'에 백척간두...김지은 비서 "피해자 나 말고 더 있어,이윤택과 다를 바 없다"(종합)

[위클리오늘=설현수 기자] 안희정 충남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측근 여 공무원의 폭로가 나왔다. 차기 대권을 노리던 안 지사의 정치생명은 백척간두에 섰다.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는 5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안희정 충남 지사로부터 지난해 6월말부터 8개월간 4차례 성폭행을 당했으며 수시로 성추행도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씨측은 6일 안 지사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희정 지사는 성관계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강제성은 없었다는 입장이다.

김씨는 "지난해 6월말 안 지사의 수행비서로 일하기 시작하면서 안 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며 "안 지사도 미안하다고 말했다"고 폭로했다.

김 씨는 "성폭행 후 안 지사가 수시로 텔레그램 비밀대화방을 통해 '괸찮냐, 너를 가져서 미안하다, 상처줘서 미안하다. 내가 그러지 말았어야 하는데 미안하다'고 수차례 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 안 지사는 합의 하에 (성관계를)했다고 주장하지만 사실이 아니다"며 "(진실은)안희정 지사가 잘 알고 있을 것이다"고 했다.

김씨는 "안 지사가 말하는 것에 대해 반문할 수 없었고 늘 따라야하는 존재였다"며 "아무것도 거절할 수 없는 자리였기에 내가 원해서 했던 관계는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저는 지사랑 합의를 하고 하는 사람이 아니다. 상사이고 무조건 따라야 했다. 동등한 관계가 아니다"며 성폭행을 당했다고 설명했다. 

미투 운동이 퍼져나갔을 때도 성폭행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미투에 대해 불안한 기색있었고, '미안하다 그때 괜찮았냐 미안하다'고 말했다"며 "하지만 그날에도 (성추행을) 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그 때가 2월 25일이었다"며 "또 다시 (안 지사가) 그렇게 하는 것을 보면서 여기서 벗어날 수 없겠구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김지은씨는 폭로 인터뷰를 한 이유에 대해 "두려워서 결심했다"고 했다.

김씨는 "성폭행을 당한 이후 주변 공무원 동료들에게 SOS를 보냈지만 아무도 도움을 주지 않았다"고도 했다.

김씨는 " 인터뷰 이후에 저에게 닥쳐올 수많은 전화들 충분히 두렵지만 저한테 더 두려운 것은 안희정 지사다"며 "저의 안전을 보장받을 수 있게 국민들이 절 지켜줬으면 좋겠다.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씨는 뉴스룸 인터뷰 이후 "안 지사는 (충남도청에서) 왕이나 마찬가지다. 이윤택과 다를 바가 없다"는 말도 했다고 JTBC 기자가 전했다.

김씨는 자신 외에도 안 지사에게 성폭력을 당한 또 다른 피해자가 있다고도 했다. 김씨는 "다른 피해자들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고, 손석희 앵커거 "안희정 지사에 의한 피해자이냐?"고 묻자 "예, 국민들이 지켜주면 그분들도 나올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김씨 변호인단은 6일 안 지사를 성폭행 혐의으로 검잘에 고소할 예정이다. 김씨는 여성변호사협회의 자문을 받아 변호인단을 꾸렸다. 

안희정 지사는 김씨와의 성관계 사실은 인정하지만 성폭행이나 성추행에 대해선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안 지사측은 "수행비서와 부적절한 성관계는 인정하지만 강압이나 폭력은 없었다"며 "합의에 의한 성관계"라는 전했다.

설현수 기자  skang715@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