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한화 클래식 2018, '잉글리시 콘서트' 내한...안드레아 숄과 앙상블
한화 클래식 2018 무대에 초청된 잉글리시 콘서트.<사진=한화그룹>

[위클리오늘=염지은 기자] 한화그룹(회장 김승연)은 클래식 공연 브랜드 '한화클래식 2018'의 무대가 6월 14일부터 16일까지 총 3회, 천안예술의전당 대극장과 서울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다고 7일 밝혔다.

‘한화클래식’은 고음악 중심의 레퍼토리와 고음악 전문 연주단체의 공연을 이어오며 매년 최고의 아티스트를 초청해 왔다.

올해도 영국을 대표하는 고음악 연주단체인 ‘잉글리시 콘서트’와 아름다운 음색으로 세계 3대 카운터테너로 꼽히는 안드레아스 숄의 내한무대를 구성해 최고의 무대를 선보인다.

잉글리시 콘서트의 무대는 2006년, 제2대 음악감독인 앤드류 맨츠와 내한한 이후 12년 만이다.

올해 한화클래식 무대에선 헨델과 퍼셀 등 영국을 중심으로 한 레퍼토리 외에 비발디, 토렐리 등 이탈리아 레퍼토리를 함께 구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헨델, 퍼셀을 비롯해 다소 생소한 영국 작곡가 윌리엄 보이스와 찰스 에이비슨의 음악, 특히 영국 왕실을 주제로 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14일(천안)과 16일(서울) 공연은 영국 작곡가에 초점을 맞춘 구성을 선보인다. 15일(서울) 공연은 영국과 이탈리아 작곡가 중심으로 이뤄졌다.

티켓 판매는 이달 15일부터 시작한다. 지난해 클래식 음악사회공헌 일환으로 가격을 낮춘 한화클래식은 올해도 서울과 천안 극장 모두 R석 5만원, S석 3만5000원, A석 2만원으로 가격을 책정했다.

3월 15일부터 4월 15일까지 인터파크에서 ‘조기예매’ 기간 내 구입하는 관객은 20% 할인된 티켓을 구매할 수 있다.

염지은 기자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염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