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수원·화성
남경필 “북핵문제, 굳건한 한미동맹 위에 남북대화로 풀어야”
   

남 지사, 7일 2018년도 첫 경기도통합방위협의회 주재

[수원=위클리오늘] 권성훈 기자=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7일 열린 올해 첫 ‘경기도 통합방위협의회’에서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남북대화를 통한 북한의 비핵화를 이끌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도 인재개발원 대강당에서 진행된 통합방위협의회에는 남경필 도지사와 정기열 도의회 의장, 이창효 수도군단장, 이기창 경기남부지방경찰청장을 비롯한 통합방위협의회 위원, 민·관·군·경 비상대비 관계자 4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통합방위협의회에서는 지난 한 해 동안 비상대비태세 확립에 공로를 아끼지 않은 유공자 8명에 대한 표창수여와 함께, 올해 추진할 비상대비 시책에 대한 설명을 듣고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남 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안보는 협상의 대상이 아니다. 북한의 비핵화 의지 표명에 대한 실행은 남북대화 이후가 더 중요하다”며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국제사회 공조와 정치적 안정으로 북한의 비핵화를 이끌어내 진정한 평화 정착의 전기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경기도 비상대비 시스템의 나침반인 ‘경기도 방위 220 계획’을 바탕으로 북한 도발 등 예측 불가능한 위기사태를 신속하게 파악하고 대응하기 위한 비상대비상황실을 상시 운영하고, 유관기관 간 핫-라인(Hot-Line)을 구축·유지할 방침이다.

또한 시의성 있는 주제를 선정해 충무훈련, 화랑훈련, 국지도발훈련 등과 연계한 통합방위협의회를 운영하고, 전시전환절차 숙달, 핵·화학 대비 등 각종 실제상황을 반영한 을지연습을 실시해 위기관리 능력을 배양한다.

아울러 민방위 능력제고를 위해 주민대피시설, 비상급수시설, 방독면 등을 지속 확충하고, 면밀한 점검을 통해 대비태세를 강화한다.

한편, 도는 오는 19일부터 23일까지 닷새간 진행되는 화랑훈련 동안 ‘통합방위지원본부’를 운영해 24시간 민·관·군·경의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상황전파, 통합방위작전 등에 대한 지원을 실시할 방침이다.

권성훈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