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송석준 의원 “연이은 해양사고…연안어선 안전사고 구조적 문제 해결돼야”
   

[위클리오늘=강인식 기자] 8일 국회 자유한국당 보건복지위원회 송석준 의원(경기 이천시)이 최근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해양사고에 대해 연안어선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대책마련에 나섰다.

지난해 12월 9.77톤급 영흥도 인근 해상에서 급유선과 추돌한 후 뒤집힌 낚싯배(선창1호) 사고로 15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올해 들어서도 지난달 28일 완도 부근에서 통발어선(근룡호)이 전복되면서 탑승인원 7명 중 2명이 사망하고 5명이 실종되는 참사가 일어났다.

또, 일주일이 채 지나지 않은 지난 6일에는 통영시 욕지도 남방 10km해상에서 쌍끌이 저인망 어선(제일호)이 전복돼 탑승자 11명 중 4명이 사망하고 4명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러한 해양사고가 끊이지 않고 발생하는 이유는 조난시 해경이 즉시 인지할 수 있는 통신체계의 미비, 선박 안전검사시 실효적 점검 미흡, 탑승 선원의 안전의식, 어획량 고갈로 먼 바다까지 진출할 수 밖에 없는 연안어업의 구조적 문제 등 다양한 원인이 제기되고 있다.

송석준 의원은 이날 해사안전국장과의 논의를 통해 현재 10t 이상 급 선박에 의무적으로 장착하게 되어 있는 선박자동식별장치(AIS)의 장착범위를 확대하고, 조난신호 자동발신장치 의무화 대상을 현행 ‘배길이 24m이상 선박’보다 확대하는 방안 마련 등 다양한 대책논의를 통해 해사안전 시스템을 구축할 것을 당부했다.

송 의원은 “연이은 해양사고로 해양안전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 해양사고 방지를 위한 실효적인 방안 및 제도 마련을 위해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인식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