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일본 코인체크, 다음주까지 NEM 유출 보상...금융청 업무개선 명령

[위클리오늘=오경선 기자] 일본 가상화폐(가상통화) 거래소 코인체크가 다음주까지 도난당한 NEM(뉴이코노미무브먼트)에 대한 피해 보상안을 실시한다. 정지된 가상화폐 거래 서비스도 시스템의 안전성이 확인되는 대로 재개하겠다는 입장이다.

9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코인체크는 해킹 사건을 계기로 사내 네트워크를 재구축하는 등 시스템 대책을 새로 마련하고, 시스템 리스크 위원회를 설치해 관리체제도 강화했다고 밝혔다.

코인체크에서 지난 1월 26일 외부로 유출된 NEM의 규모는 당시 기준 약 580억엔(5815억원)이다. 피해 인원은 약 26만명에 달한다.

앞서 코인체크는 피해자에게 1코인당 88엔으로 계산해 약 460억엔을 보상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구체적인 보상 시기 등 진행상황이 지지부진하자 일부 투자자들이 업체를 상대로 피해보상을 촉구하는 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일본 금융청은 코인체크에게 업무개선 명령을 내렸다. 지난 1월에 이어 두번째 행정처분이다. 경영 전략의 근본적인 재검토와 고객에 대한 보상 등을 촉구하며 거래 재개 조건을 부과했다.

오경선 기자  seo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경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