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제주항공,키오스크 활용 '무인 탑승수속' 서비스 확대
제주항공 셀프체크인 시스템. <사진=제주항공>

[위클리오늘=임창열 기자] 제주항공은 지난해 인천공항에서 52만5000명, 국내선에서 10만7000명에 불과했던 키오스크를 활용한 ‘무인 탑승수속’ 탑승객수를 올해 인천공항에서 100만명, 국내선에서 25만명으로 늘린다는 목표를 정하고 적용노선 확대와 시스템 개선 등을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무인 탑승수속’은 멀티미디어 기기를 활용해 탑승객이 직접 좌석 등을 지정하고, 탑승권을 발급할 수 있는 서비스로 수속시간은 줄이고 공항 내부공간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스마트 체크인 서비스’의 핵심이다.

이에 따라 제주항공은 15개 노선에서 운용하고 있던 ‘무인 탑승수속’ 가능 노선수를 확대하고 있다.

입국할 때 비자가 필요한 중국 노선에서 무인수속이 가능하도록 하기 위한 시스템 개선도 추진 중이며 키오스크 무인 탑승수속이 가능한 노선 이용승객들에게는 출발 3시간 전에 알림서비스를 통해 적극적인 이용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국내선의 경우에는 다양한 신분 할인 제도가 많아 활용이 제한적이었지만 이를 보완할 수 있도록 현장에 인력을 배치에 신분 할인에 따른 제한사항을 곧바로 조치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인천공항에서 제주항공을 비롯한 일부 항공사만 서비스하고 있는 ‘셀프 백 드롭’(이용자가 직접 수하물을 부치는 방식)도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현장안내를 강화하기로 했다.

 

임창열 기자  imkazama@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창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