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증권
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글로벌그로스펀드 설정액 3000억원 돌파

[위클리오늘=오경선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은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글로벌 혁신기업에 투자하는 ‘미래에셋글로벌그로스펀드’가 설정액 3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올해만 700억원 넘게 자금이 유입됐다.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9일 기준 미래에셋글로벌그로스펀드는 1년 수익률 36.15%, 2년 수익률 59.25%를 기록하는 등 우수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 지난 2014년 4월 15일 설정 이후 누적수익률은 77.48%에 달한다.

미래에셋글로벌그로스펀드는 혁신 과학기술 발달, 신흥국 중산층 증가, 인구고령화 등 다양한 사회적 발전현상에서 장기적으로 높은 성장을 보일 수 있는 혁신기업들에 투자한다.

1월 자산운용보고서에 따르면 발행국 기준 국가비중은 미국 65.78%, 중국 25.42%, 유럽 8.79%이다. 업종비중은 IT 48.46, 일반산업 15.57%, 비생필품 소비재 15.32%, 헬스산업 9.10% 등이다. 향후 신흥국 및 유럽의 글로벌 혁신 기업들에도 분산투자 할 계획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 글로벌운용본부 목대균 상무는 “4차 산업혁명은 글로벌 트렌드로 향후 관련 기업들의 성장이 기대되고 이미 가시적인 성과가 나오고 있다”며 “미래에셋글로벌그로스펀드는 글로벌 혁신기업들에 장기적인 시각에서 투자하는 펀드로, 앞으로도 새로운 변화 흐름에 주목해 성장이 기대되는 종목에 집중 투자하겠다”고 말했다.

오경선 기자  seo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경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