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국내 가상화폐거래소 대표들 “시장 침체기, 성장 위해 가치있는 시기”
   
▲ (왼쪽부터) 이강영 Actwo technologies 기획이사, 최정우 Pecunian 캐피탈 파트너, 이준행 고팍스 대표, 유영석 코빗 대표, 차명훈 코인원 대표. <사진=오경선 기자>

[위클리오늘=오경선 기자] 국내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대표들이 작년 말부터 이어진 시장 침체기가 성장하기 위해 가치있는 시기라고 입을 모았다. 섣불리 시장 반등을 예측하지는 않았으나 장기적으로 업계에 도움이 되는 시점이 될 것이라고 봤다.

암호화폐거래소가 중앙집중화 시스템으로 운영되는 것과 관련해서는 투자자 편의성을 위해 필요한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3일 서울 워커힐호텔 그랜드홀에서 열린 ‘분산경제포럼 2018’에서 유영석 코빗 대표, 차명훈 코인원 대표, 이준행 고팍스 대표, 최정우 Pecunian 캐피탈 파트너는 ‘한국 암호화폐 시장의 미래’에 패널토론자로 나서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의 역할과 향후 시장 전망에 대해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향후 국내 시장에 대해서는 대부분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차명훈 대표는 “작년이 업계에 있는 사람으로서는 환상적인 해였다. 시장 과열이었다고 생각한다. 특히 우리나라는 재작년까지만 해도 암호화폐에 대한 인식 좋지 않았고, 블록체인도 알려져 있지 않았다”며 “지금이 시장 안정기라고 본다. 시장에 대한 관심이 단순 과열이든, 버블이든 이런 과정 겪으며 시장은 꾸준히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지난해 시장호황 이후 전반적으로 국내 투자자들의 업계 인식이 높아졌다고 봤다. 차 대표는 “투자자들이 블록체인이 무엇이고 특성은 어떤 것인지 등을 세부적으로 파악하고 있는 점은 산업이 발전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거래소는 투자자에게 암호화폐에 대한 정보와 지식을 제공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유영석 대표도 “추측컨데 한국만큼 업계에 대한 평균적 지식수준이 높은 곳은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 큰 돈을 투자하는 만큼 위험한 부분이 있다. 그렇기에 예전에 비해 사람들이 관심 갖고 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블록체인 기업들이 암호화폐 발행을 위해 내놓는 백서(White paper)가 현실적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차 대표는 “어떤 스타트업도 사업계획서만 갖고 수백억원을 펀딩받을 수는 없다는 점에서 (ICO시장) 과열이 우려된다”며 “최근의 암호화폐나 블록체인은 대부분 1년 미만의 프로젝트가 많기 때문에 실현가능성에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유영석 대표는 “기업의 백서가 어느 부분까지는 실현 가능하고, 어느 것은 희망하는 수준 혹은 허왕된 꿈인지에 대해 명확할 수 있으면 좋을 것 같다”며 “자본시장에서 이뤄지는 IPO(기업공개)는 그런 부분이 분명하다. (암호화폐시장에서는) 아직 기준이 없기에 투자자들이 직접 판단해야 하는데 쉽지 않다”고 우려했다.

거래소가 분산형 기술을 추구하는 블록체인의 본질 의미와는 반대로 중앙화된 것과 관련해서는 필요한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준행 대표는 “암호화폐거래소가 시장에 가져다 준 순기능은 유동성과 가격발견이다. 이 부분에서 탈중앙화될 경우 중앙화보다 더 잘될 것이라 보기 힘들다”며 “일정부분 통제가 필요한 부분에서는 중앙화된 거래소가 더 효율적”이라고 말했다.

차 대표는 “중앙화된 거래소가 필요할 수 밖에 없는 이유가 있다. 먼저 법정화폐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운영되지 않기 때문에 암호화폐 거래를 위해 중앙화된 거래소가 필요하다”며 “투자자가 빠른 속도로 거래하기 위해서도 탈중앙화된 거래소가 더 좋다고 보기 힘들다”고 설명했다.

국내 블록체인 산업과 암호화폐 시장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건전한 시장이 만들어지기 위한 제도가 구축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유 대표는 “암호화폐 거래소가 건강한 시장을 만들 수 있는 환경이나 규칙을 자체적으로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거래소가 스스로 하지 못할 경우 정부에서 해야 한다”며 “업계에서 뛰는 사람들이 어떤 방법으로 건전한 시장 만들 수 있을까 함께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파트너는 규제가 필요하지만 섣부를 경우 시장을 파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합리적 규제가 적용돼 시장이 파괴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제 1회 분산경제포럼 2018(DECONOMY 2018)은 3일과 4일 이틀간 서울 워커힐 호텔 비스타홀에서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그리고 분산경제의 미래’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이번 포럼은 업계에서 초기부터 글로벌 활동을 해온 한승환씨와 백종찬씨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행사다.

이번 분산경제포럼의 주제인 분산경제(distributed economy)란 모든 참여 주체가 각자의 경제적 인센티브를 위해 자신의 역할을 수행하고, 중앙기관이나 중개자 없이 합의에 도달하는 경제모델을 뜻한다. 

오경선 기자  seo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경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