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아시아나항공·KLPGA '아시아나항공 오픈' 조인식

[위클리오늘=임창열 기자]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는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와 ‘아시아나항공 오픈’ 조인식을 가졌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7월 6일부터 8일까지 총상금 7억원(우승상금 1억 4000만원) 규모로 중국 산동(山東)성 웨이하이(威海)시에 위치한 ‘웨이하이포인트 호텔 & 골프리조트’에서 열린다.

웨이하이포인트는 바다로 길게 돌출된 반도 위에 조성돼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씨 서라운드 코스를 갖춘 골프장으로 유명하다.

구 범화골프장을 금호아시아나그룹이 2006년 인수해 세계 5대 명문 골프장을 목표로 하는 최고급 골프리조트로 재탄생시켰다.

우승자에게는 우승상금과 함께 아시아나항공 최상위 클래스 왕복 항공권 2매가 주어지며 이와 별도로 1년간 아시아나항공의 홍보대사로 위촉돼 비즈니스 클래스 항공권의 혜택이 주어진다.

이번 조인식은 10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금호아시아나 본관에서 문명영 아시아나항공 여객본부장과 강춘자 KLPGA 수석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임창열 기자  imkazama@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창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