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아시아나항공, 중장거리 노선 강화...최첨단 A350 5호기 도입
아시아나항공에서 새로 도입한 A350 5호기가 프랑스 툴루즈를 출발해 11일 인천공항에 도착했다.<사진=아시아나항공>

[위클리오늘=이소연 기자]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이 중장거리 노선의 기재 경쟁력을 대폭 강화한다.

아시아나항공은 11일 최첨단 항공기인 A350 5호기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의 A350 5호기는 프랑스 툴루즈 에어버스 본사를 출발해 이날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4대의 A350을 도입한 데 이어 올해도 2대를 추가 도입할 계획이다.

A350은 장거리 노선으로 ▲인천~샌프란시스코 노선 ▲인천~런던 노선을 매일 운항하고 있다.

중단거리 노선은 ▲인천~후쿠오카 ▲인천~하노이 노선 등에 투입되고 있다. 

A350은 이달 말부터는 인천~로스엔젤레스 노선에도 투입될 예정이다.

현재 개발된 항공기 중 가장 최신 기종인 A350은 ▲동급 중대형 항공기 대비 확대된 객실 공간 ▲뛰어난 연료효율성 ▲소음과 탄소배출이 적은 친환경성 ▲기내 기압, 습도 및 조명 개선으로 쾌적한 기내 환경 제공 등의 장점을 갖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A350에 국내 항공사 중 유일하게 기내 유료 인터넷과 휴대전화 로밍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으며, 기존 이코노미석보다 앞뒤 간격이 7~10cm 넓은 36인치의 '이코노미 스마티움' 좌석을 도입하는 등 동급 항공기 대비 다양한 부가서비스와 확대된 기내 공간으로 고객 편의를 극대화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장거리 네트워크 중심 항공사로 도약하기 위한 기반을 다지는 한편 글로벌 항공사로서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해 나갈 계획이다.

내달 1일에는 2015년 로마 취항 이후 3년만에 유럽 노선을 신규 취항하며 동아시아 항공사 중 처음으로 이탈리아 베네치아를 잇는 직항 노선을 운항한다.  8월에는 스페인 바르셀로나를 신규 취항할 계획이다.

아울러 5월 시카고 노선을 주 7회로 증편,  아시아나항공의 모든 미주 노선이 매일 1회 이상씩 운항하는 체계가 완비된다.

 

이소연 기자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