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두산인프라코어, 자율주행 스타트업 '포테닛'과 투자 계약

[위클리오늘=임창열 기자] 두산인프라코어는 자율주행 스타트업 업체인 ‘포테닛(PoteNit)’과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최근 4차 산업혁명 관련 신기술과 신사업에 대한 직·간접 투자를 본격화하고 있다.

건설 및 광산 현장에서 건설기계들을 무인·자동화하는 기술 확보에 초점을 두고 이를 적용한 솔루션 사업으로의 진출을 모색 중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물류 및 제조 현장에서 시장성이 확인된 AMR(Autonomous Mobile Robot, 무인대차) 기술의 잠재력이 높다고 판단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이번 투자를 통해 2015년부터 포테닛과 공동으로 개발해 온 무인자동화 시스템 기술을 고도화하고 건설기계 외의 영역으로도 기술을 확장할 계획”이라며 “4차 산업혁명 관련 스타트업에 투자를 확대해 기존 사업 성장과 신사업 개발 기회를 모색하는 동시에 두산인프라코어의 글로벌 영업망을 활용해 스타트업의 해외진출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창열 기자  imkazama@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창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