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SK텔레콤 "블록체인 기반 지불 결제 서비스 연내 제공...ICO 생태계 지원"
24일 오세현 SK텔레콤 블록체인사업개발유닛장이 SK텔레콤 기자실에서 진행된 'New ICT 포럼'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SKT>

[위클리오늘=임창열 기자] SK텔레콤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지불 결제 서비스를 선보인다.  

SK텔레콤의 오세현 블록체인사업개발유닛장은 24일 SK텔레콤 기자실에서 진행된 'New ICT 포럼'에서 "스마트폰에서 고객이 멤버십 등 할인 정보를 한 눈에 보고, 선택해서 결제하는 구조를 구상 중"이라며 "서비스 시기는 연말 정도로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은행계좌나 신용카드, 마일리지 등의 금융·비금융 자산과 암호화폐 등을 하나로 관리하고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지불 서비스의 제공이 가능해진다”고 설명했다.

오 유닛장은 ▲ 디지털 실명제로 인터넷 신뢰 기반 마련 ▲ 지불 편의성 제고 ▲ 블록체인 거래 플랫폼 신뢰도 확보 등을 3대 사업 방향으로 제시했다.

오 유닛장은 한국IBM과 SK C&C 등을 거친 ICT 전문가로 지난해 말부터 SK텔레콤이 새롭게 조직한 블록체인사업개발유닛의 수장을 맡고 있다. SK텔레콤의 블록체인 인력은 약 40명이다.

오 유닛장은 "SK텔레콤은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실명제 서비스를 구축할 예정이다. 내가 나임을 증명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된다면 굉장히 다른 세상이 열릴 것이다. 블록체인은 이런 세상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블록체인을 이용하면 모든 은행계좌나 신용카드, 마일리지 등의 금융·비금융 자산과 암호화폐 등을 하나로 관리할 수 있고,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지불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SK텔레콤은 철저한 개인신분 보안이라는 블록체인기반 P2P(peer to peer)의 성격을 기업형 P2P로 전환해 거래 당사자 간 신분을 보장한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은 건전한 암호화폐 생태계를 조성하고 블록체인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토큰 익스체인지 허브’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토큰 익스체인지 허브는 SK텔레콤이 자체 개발 중인 블록체인 거래 플랫폼이다. 스타트업이나 중소기업이 ICO(가상화폐공개)를 통해 암호화폐를 발행할 때 체계적인 행정 지원과 조언을 통해 안전하고 투명하게 거래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한다. 이를 통해 매출도 일으킨다는 계획이다.

오세현 유닛장은 "정부가 (ICO를) 완전히 금지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대중들이 받는 피해를 최소화하는 과정"이라며 "우리가 하려는 것은 뭔가 서로 맞지 않은 부분에 대해 우리가 알고있는 방법과 방향을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창열 기자  imkazama@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창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