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LG전자,  ‘LG G7 ThinQ’ 공개...오디오·디스플레이 등 핵심기능 대폭 강화
LG전자의 신작 스마트폰 'LG G7 ThinQ'. <사진=LG전자>

[위클리오늘=김성현 기자] LG전자가 신작 스마트폰 ‘LG G7 ThinQ’를 선보였다.

LG전자는 3일 오전 서울 용산역 컨벤션홀에서 전략 스마트폰 LG G7 ThinQ 공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MC사업본부장인 황정환 부사장은 “고객과 소통하고 공감하면서 자주 쓰는 핵심 기능을 더 쉽고 편리하게 쓸 수 있도록 향상시킨 제품”이라며 LG G7 ThinQ을 소개했다.

LG G7 ThinQ는 고객의 실제 스마트폰 사용 패턴을 고려, 일상에서 가장 많이 쓰는 스마트폰의 본질을 대폭 향상시켰다.

특히 오디오(Audio), 배터리(Battery), 카메라(Camera), 디스플레이(Display)의 ‘ABCD’로 대표되는 주로 사용하는 스마트폰의 핵심기능을 대거 탑재했다.

먼저 디스플레이는 차원이 다른 밝기와 색감의 ‘슈퍼 브라이트 디스플레이(Super Bright Display)’를 비롯해 언제 어디서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성능을 향상시켰다.

배터리 사용시간도 확보했다. LG G7 ThinQ는 디스플레이의 소비전력을 LG G6 대비 최대 30% 낮추고 LG전자가 자체 개발한 저전력 알고리즘을 적용했다.

오디오에는 스마트폰 자체가 스피커의 울림통 역할을 하는 신기술인 ‘붐박스 스피커’를 탑재했다. 기존 스마트폰 대비 2배 이상 풍부해진 중저음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테이블이나 상자 등에 LG G7 ThinQ를 올려놓으면 별도 스피커를 연결한 것만큼 출력이 강력해진다.

카메라 AI(인공지능)도 더욱 진화시켰다. ‘AI 카메라’는 피사체와 촬영환경을 스스로 인식해 최적의 화질을 추천해 주는 모드가 기존 8개에서 19개로 늘어나 더욱 스마트해졌다.

차별화된 스마트폰 AI도 적용했다.

구글 어시스턴트와 Q보이스를 최대 5미터 밖에서도 실행시킬 수 있는 ‘원거리 음성인식’ 기능을 최초로 탑재돼 스마트폰이 멀리 있어도 말 한마디로 문자를 보낼 수 있다.

별도의 등록 절차 없이 AI가 제어 가능한 LG 스마트 가전을 자동으로 연결해주는 ‘Q링크’도 탑재됐다.

LG 고객 안심 보장 프로그램도 시행해 고객이 기존에 사용했던 스마트폰을 중고가격으로 보상받을 수 있다.

김성현 기자  smre3810@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