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목깁스한 김성태 원내대표 "폭행은 테러...노숙 단식 투쟁 계속"
5일 오후 턱을 가격당해 치료를 받은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목에 깁스를 하고 여의도성모병원 응급실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위클리오늘=강민규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5일 자신에 대한 김모(31)씨의 폭행을 '테러'라고 규정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밤 치료를 마치고 긴급 의총장 참석했다. 그는 여기서 “드루킹 특검 수용까지 테러가 아니라 목숨을 잃는 한이 있더라도 끝까지 분노하고 싸우겠다”고 말했다. 

이어 “목도 불편하고 턱을 가격당해 돌리기 불편하지만 다시 노숙 단식 투쟁현장으로 가겠다. 오늘 정말 처참한 심정이며 대한민국은 문재인 대통령 정치만 난무하고 대의 민주주의는 실종됐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2시30분쯤 국회의사당 본청 입구에서 김씨로부터 오른쪽 턱 부위를 주먹으로 한차례 가격당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곳에서 사흘째 단신 농성중이었다. '드루킹 사건' 특별검사를 여당에서 거부한다는 이유에서다. 

김씨는 김 원내대표의 얼굴을 가격한 직후 국회경비대 등 4~5명에 의해 제압됐다.  그는 체포과정에서 "한반도 자주통일 해보자고, 난 그거를 높이 샀다,  그거를 좀 받아주고 국회 비준을 해달라는데 그렇게 어렵나, 그리고 또 여당은 특검 해준다고 하는데도, 오늘 또 김경수 의원은 무죄라 하는데도" 등의 말을 했다. "부산에서 왔다, 자유한국당을 좋아했다"고도 했다.

김씨를 연행한 여의도지구대 관계자는 "김씨가 범행 동기 등에 대해 묵비권을 행사해 경찰서로 넘겼다"고 했다. 김씨는 현재 영등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폭행당한 직후 그 자리에 쓰러졌다. 119가 출동해 인근 여의도성모병원으로 김 원내대표를  이송했다. 그는 병실에서 목에 깁스를 하는 처치를 받았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 여야 국회의원들이 이날 오후 위문 차 병실을 찾았다.

강민규 기자  skang715@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