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말레이시아 61년만에 정권교체 성공...야권연합 지도자 마하티르 정권 복귀
9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야권연합 '희망연대(PH)'의 대표 마하티르 모하마드 전 총리가 쿠알라룸푸르에 위치한 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승리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임창열 기자] 말레이시아 총선에서 야권이 승리해 61년만에 정권 교체를 이뤘다.

이번 총선결과로 마하티르 모하마드 전 총리(93)는 다시 정권에 복귀하게 됐다.

말레이시아 선거관리 위원회는 9일 개표결과 하원 222석 중 야권연합이 112석을, 여당연합은 76석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여당연합은 1957년 영국에서 독립한 이후 61년만에 야당연합에 정권을 내주게 됐다.

여당연합은 61년동안 13번의 선거에서 한번도 승리를 내주지 않았지만 이번 총선에서 전례가 뒤집힌 것이다.

이번 야권연합의 총선 승리는 마하티르 모하마드 전 총리(현 야권연합 대표)의 영향이 컸다고 전해진다.

마하티르 전 총리는 1981년부터 2003년까지 22년간 장기집권을 이어간 최장수 총리로 정계에서 은퇴했다.

하지만 마타티르는 부패로 얼룩진 현 나집 총리의 축출 운동을 펼치며 야권지도자로 활동해 왔다.

나집 총리는 2015년 국영투자기업인 1MDB로부터 수조원대의 나랏돈을 횡령해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받았으며 이로 인해 자신과 여당에 대한 여론이 극히 악화됐다.

마티하르는 야권지도자로서 이런 나집 총리의 축출운동을 해오다 이번 총선에서 승리해 마침내 나집 총리와 여권연합을 정권에서 내려오게 했다.

임창열 기자  imkazama@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창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