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세월호 4년만에 직립...침몰원인 규명 탄력(종합)
10일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에서 현대삼호중공업이 세월호 직립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임창열 기자] 옆으로 누워있던 세월호가 4년 만에 바로 세워지며 보다 정확한 침몰원인 조사와 미수습자 수색이 탄력을 받게 됐다.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이하 조사위)와 현대삼호중공업은 10일 오전 9시부터 전남 목포신항만에서 세월호 직립 작업에 들어가 이날 오후 12시 10분 선체를 94.5도까지 바로 세우는데 성공했다.

직립 과정은 35도, 40도, 50도, 55도, 90도 등 총 6단계에 걸쳐 진행됐다. 4시간 내에 마무리될 예정이었지만 예상보다 1시간 빨리 마무리됐다.

그동안 세월호는 옆으로 기울어져 있어 침몰원인 조사의 핵심 공간인 기관실과 미수습자 5명의 유해가 발견될 가능성이 높은 선수 4층 선수에 대한 수색이 이뤄질 수 없었다.

누워있던 세월호에 기관실은 우현 바닥층, 4층 선수는 좌현 바닥층에 위치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선체 직립작업이 무사히 마무리됨에 따라 기관실과 선수 4층에 대한 수색이 가능해지게 됐다.

수색은 해양수산부 세월호후속대책추진단이 실시할 계획이며 직립작업을 위해 설치했던 빔을 제거하고 안전보강 작업이 마무리되는 다음달 초부터 재개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직립작업으로 그동안 인터넷에서 증폭됐던 ‘외부 충돌설’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임창열 기자  imkazama@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창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