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강화도, 민통선 지역 관광지로 개발한다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 시민이 24일 경기 파주 문산 한 부동산에서 민통선 토지 매매 관련 매물의 게시물을 보고있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임창열 기자] 강화도가 민간인통제선 지역을 축소해 비무장지대(DMZ)를 평화지대로 한 남북정상의 협약이행에 한발 다가선다.

인천 강화군은 10일 33억원을 들여 민통선 지역을 안보관광지로 개발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발은 지난달 27일 남북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이 비무장지대를 평화지대로 만들기로 한 협약에 따른 것이다.

총사업비 33억원 중 26억4000만원은 국비로 조성했고 6억6000만원은 시·군비로 확충한다.

개발지역은 송해면 승천포, 양사면 산이포, 월곳리 연미정, 강화읍 용정리 등이며 각각 권역으로 나뉘어 개발된다.

산이포 마을에는 농산물 판매시설, 음식점 등이 입점하는 건물과 만남의 마당이 조성된다.

월곳리 연미정에는 쉼터와 6·25참전 유공자 공원이 조성될 예정이다.

승천포 마을에는 ‘고려천도공원’과 고려천도 당시 사용됐던 승천호가 재현되며 고려사적비가 공원안으로 옮겨진다.

강화도는 강화북단 해안도로 사업을 올해 개통할 예정인데 이번 개발사업과 연계할 것으로 보인다.

강화도의 이번개발사업 추진에 앞서 강원도는 7일 민통선과 제한보호구역의 조정을 추진 중이라고 밝힌바 있다.

군사분계선 남쪽 10㎞로 일괄 지정돼 있던 민통선을 5㎞ 이내로 조정하고 남쪽 25㎞에서 15㎞까지로 제한보호구역을 조정한다는 방안이다.

한편 민통선 지역이 평화지역으로 조성될 예정에 따라 일부 지역에서는 부동산 매물이 없을 정도로 투기가 과열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임창열 기자  imkazama@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창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