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SK텔레콤, 5G급 초고속 '차세대 패킷 교환기' 개발 완료
<그래픽=SK텔레콤>

[위클리오늘=김성현 기자]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이 삼성전자와 함께 '차세대 패킷 교환기' 개발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패킷 교환기’는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에서 발생하는 모든 음성과 데이터 트래픽이 인터넷 망으로 접속하기 위해 필수적으로 거쳐야 하는 관문이다. 고속도로에 진입하기 위한 톨게이트에 비유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지난해 11월 기존 대비 10배 이상 빠른 테라비트(Tb)급 패킷 처리 가속 기술을 개발했다. SK텔레콤은 삼성전자와 이 기술을 활용해 '차세대 패킷 교환기' 상용 장비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SK텔레콤은 '차세대 패킷 교환기'가 5G 시대에 등장할 새로운 서비스를 보다 안정적으로 제공하는 데 필수적인 장비라고 설명했다. 5G가 상용화되면 가상현실·증강현실은 물론 홀로그램과 같은 새로운 멀티미디어 콘텐츠가 활성화되고, 자율주행차 등 기존 오프라인 서비스를 무선으로 연결하는 서비스가 등장한다.

SK텔레콤은 5G 상용화에 앞서 올해 하반기 중 LTE망에 '차세대 패킷 교환기'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한 현장 적용 시험(필드테스트)도 추진하고 있다.

SK텔레콤 박진효 ICT기술원장은 "'차세대 패킷 교환기'와 같이 5G 네트워크 성능을 최대로 끌어낼 수 있는 기술 개발을 확대하고, 국내 장비 업체, 중소기업이 같이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 육성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smre3810@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