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시민 81%, 일하지 않는 국회의원 세비반납 찬성
국회가 열리지 않는 파행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국회의원에게 무임금 무노동 원칙을 적용해 세비를 반납해야 한다는 질문에 81.3%를 차지하고 있다.<사진=리얼미터> 

[위클리오늘=임창열 기자] 여야 갈등으로 4월부터 국회가 열리지 않는 파행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국민 81.3%는 국회의원에게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적용해 세비 반납을 추진해야 한다는데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CBS가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파행국회 의원 세비지급 여부에 대한 국민여론’을 주제로 한 결과,  81.3%의 조사대상 국민들은 ‘반납해야 한다’에 찬성했다. 13.2%는 ‘지급해야 한다’에, 5.5%는 ‘잘모름’을 선택했다.

특히 19~29세와 40대의 연령층은 ‘반납해야 한다’에 90%이상을 찬성했다. 이어 30대와 50대의 연령층은 80%이상의 찬성률을 보였지만 60세 이상은 69%만을 차지해 대조를 이뤘다.

이번 조사대상 501명 중 남자는 336명으로 전체 대상자중 67.1%를 차지했고, 여성은 165명으로 32.9%를 차지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1일 19세 이상 성인 1만652명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501명이 최종 응답했다.

국회가 정상화 되지 못한데 대해 정치인들의 태도도 각양각색이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이날 의장으로서 무한책임을 느낀다며 4월 세비를 반납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국회사무처는 “정의장의 이번 세비반납은 지난 8일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세비를 반냅하겠다고 약속한 후 국회정상화가 되지 못한데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김경진 민주평화당 의원은 지난 9일 'MBC 100분 토론'에 출연해 "대한민국 국회의원 정도라면 어설프게 노는 국회의원은 없다. 세비 반납을 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4월부터 국회가 열리지 않는 파행이 지속되면서 청와대 청원 게시글이 이어지고 있다.

'국회정상화 안되면 국회의원 급여지급을 멈춰주세요', '국회의원 국회 파행으로 민생 법안 처리가 산적한 상황에서 세비 반납관련' 등이 게시되고 있다.

특히 지난 4일 올라온 '파행을 거듭하고 있는 20대 대한민국 국회의원 세비 지급을 금지하는 가처분 신청'이라는 게시글은 이날 오후5시 13분 기준으로 3만6969명이 청원에 참여하고 있다.

임창열 기자  imkazama@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창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