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SK C&C, 국내 유통기업들과 에이브릴기반 DT서비스 개발...키워드는 '개인화된 경험'
SK㈜ C&C 이재헌 전략DT 추진팀장이 15일 출입기자 대상 IT 현안설명회에서 SK C&C의 에이브릴(Aibirl)·클라우드 제트(Cloud Z) 기반의 다양한 유통 DT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SK C&C>

[위클리오늘=김성현 기자] SK C&C는 15일 SK서린빌딩에서 개최한 ‘IT현안 설명회’에서 유통 산업의 디지털 변화(DT)를 이끌 키워드로 ‘개인화된 경험’을 제시하며 클라우드·인공지능 기반의 다양한 유통 DT 서비스를 소개했다고 16일 밝혔다.

SK C&C는 최근 들어 백화점과 마트 등 오프라인 매장들이 ▲안내 로봇 ▲고객 개인화 마케팅 ▲사전 주문 챗봇 등을 내세우며 변화를 시도하고 있는 것은 고무적인 일이라 평했다.

DT에 기반한 유통산업의 혁신은 온라인보다는 오프라인 매장의 변화에서 시작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SK C&C는 국내 여러 유통 업체들과 함께 인공지능 에이브릴(Aibril)과 클라우드 제트(Cloud Z)를 기반으로 유통 DT서비스를 개발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SK C&C가 제시한 오프라인 매장의 개인화된 쇼핑 경험을 위한 첫번째 기술은 ‘비전(Vision) AI’ 다.

SK C&C의 비전 AI는 동영상과 이미지(사진)로부터 얼굴을 검출해 성별과 연령 추정은 물론 고객이 누군지도 알려 준다.

개인 맞춤형 이벤트·프로모션·상품 추천은 물론 얼굴 인식 결제가 가능해지고 로봇을 통한 ▲매장 안내 ▲제품 소개 ▲개인 선호 상품 추천 ▲외국인 대상 통역 서비스 등 다양한 쇼핑서비스도 쉽게 구현할 수 있다.

편의점을 중심으로 떠오른 무인 점포도 주목할 만하다.

SK C&C가 구상하는 미래 스토어(Future Store)에서는 고객이 매장에 들어서는 순간 얼굴 인식 기술을 통해 고객을 인지해 매장 내에 위치한 안내 로봇이 맞이 인사를 한다.

이어 고객의 성향에 맞는 쿠폰과 상품 추천 서비스가 제공되며 상품의 인식과 결제도 객체 인식 기술을 활용해 자동으로 진행된다.

SK C&C는 매장 직원의 업무를 보조하는 시스템도 소개했다.

SK C&C가 소개한 ‘스탭 어드바이저’는 아직 업무에 익숙하지 않은 관리자와 매장 신입 직원들을 위해 개발됐다.

스탭 어드바이저는 매장 직원이 궁금한 내용을 자연어로 물어보면 언제든지 즉시 대답을 해준다.

가령 매장을 방문한 고객이 특정 브랜드 중 세일이 가능한 품목을 물을 경우, 매장 직원은 스탭 어드바이저를 통해 오늘의 세일 상품 목록을 문의하면 스탭 어드바이저가 고객에게 세일이 가장 많이 되는 상품을 추천하는 식이다.

고객이 해당 상품 구매를 원하면 역시 스탭 어드바이저가 해당 상품의 위치와 재고 상태를 파악해 알려 준다

SK C&C 야간·새벽·휴일 등 취약 시간대 전화 주문과 상담사 대기 시간을 줄여줄 음성 대화형 챗봇 뿐 아니라 상담 의도ㆍ고객 성향 분석으로 즉석에서 상품을 추천해주는 챗봇개발에도 힘쓰고 있다.

고객의 결재 수단 안내 및 배송지 입력 등도 챗봇이 일괄 처리해준다.

김성현 기자  smre3810@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