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CJ 이재현 회장 "초격차 역량 확보해 글로벌 생활문화기업 도약"

<사진=CJ그룹>

[위클리오늘=이소연 기자] CJ 이재현 회장이 "글로벌 진출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초격차 역량을 확보해 세계가 인정하는 글로벌 생활문화기업이 되자"고 글로벌 도약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재현 회장은 16일 서울 중구 CJ인재원에서 열린 '2018 온리원 컨퍼런스'에 참석해 이같이 밝히며 임직원들과 '2020 그레이트 CJ, 2030 월드 베스트 CJ' 달성을 향한 의지를 재확인했다.

이 회장은 "글로벌 1등 기업이 되어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이고 세계인의 문화와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것이 사업보국의 사명을 완성하는 길"이라며 "국내 압도적 1등에서 나아가 글로벌 1등이 되어야 2020년 그레이트 CJ를 넘어 2030년 월드베스트 CJ를 달성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2,3등의 추격의지를 완전히 상실할 정도의 무한경쟁력인 '초격차 역량'이 필수적이며, 초격차역량을 갖춘 1등이 바로 CJ가 추구하는 온리원(OnlyOne)"이라면서 "각 사업별 글로벌 TOP 수준의 초격차역량을 확보하고 계속 진화 혁신한다면 명실상부 세계가 인정하는 글로벌 생활문화기업이 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와 함께 이 회장은 "우리는 국가와 시대가 원하는 사업을 했고, 없던 사업, 안 된다고 반대하던 사업을 의지와 절박함으로 성공시킨 저력이 있다"면서 "자신감을 갖고 즐겁게 일하며 최고의 성과를 내는 ‘하고잡이’가 돼달라"고 주문했다.

CJ그룹은 2020년 매출 100조를 실현하는 '그레이트 CJ', 2030년 3개 이상의 사업에서 세계 1등이 되는 '월드베스트 CJ'를 목표로 각 사업부문별로 글로벌 시장 확대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이재현 회장은 지난해 5월 이후 본격 경영에 나서면서 식품·바이오·물류·엔터테인먼트 중심으로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사업구조 재편을 추진하는 등 미래산업에 대비하기 위한 체질개선을 진행해왔다.

CJ제일제당은 기존 식품·생물자원·바이오·소재 등 4개 부문을 식품과 바이오로 통합했으며, CJ대한통운의 추가지분을 확보해 단독 자회사로 전환했다.

또, CJ푸드빌은 투썸플레이스 브랜드를 분리 독립시키고 투자를 유치하면서 새로운 성장 돌파구를 마련했다.

특히 오는 7월1일 CJ오쇼핑과 CJ E&M 두 계열사 합병을 통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에 도전할 국내 최초 융복합 콘텐츠 커머스 기업 CJ ENM 출범도 예고하고 있다.

'온리원 컨퍼런스'는  지난 1년간 높은 성과를 거둔 임직원을 시상하는 그룹 차원의 시상식 겸 컨퍼런스로  이재현 회장을 비롯해 CJ주식회사 김홍기 대표이사와 주요 계열사 대표 및 임직원 35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2018 온리원 대상’은 성과창출, 가치실천 등 2개 부문으로 나눠 총 9개 조직 및 개인에 수여됐다.

이소연 기자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