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팍스데이터테크, ICTK와 블록체인 기술 개발 협력…”PUF로 보안·속도 높인다”
   
▲ 블록체인 기술 개발업체 팍스데이터테크와 보안솔루션업체인 ICTK 홀딩스가 17일 오후 서울 쉐라톤 팔래스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PUF 칩 기반의 퓨어체인(Purechain) 기술을 활용해 제3세대 블록체인 플랫폼인 컬러체인(Colorchain)을 개발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사진 왼쪽부터 최영규 팍스데이터테크 대표, 유승삼 ICTK홀딩스 대표. <사진=ICTK>

[위클리오늘=오경선 기자] 블록체인 기술 개발업체 팍스데이터테크(대표 최영규)가 보안솔루션업체인 ICTK 홀딩스(대표 유승삼)와 손잡고 퍼프(PUF) 칩을 바탕으로 한 컬러체인(Colorchain)을 개발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팍스데이터테크와 ICTK는 17일 오후 서울 쉐라톤 팔래스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PUF 칩 기반의 퓨어체인(Purechain) 기술을 활용한 제3세대 블록체인 플랫폼을 개발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PUF는 일종의 지문과 같은 고유 정보를 담고 있는 장치다. 생성된 고유 키 값 등이 외부로 유출될 수 없어 물리적 복제가 불가능하다는 특성을 갖는다.

팍스데이터테크는 보안성과 안전성이 높은 PUF 기반의 퓨어체인을 활용해 디앱(dApp) 생태계형 플랫폼인 컬러체인을 개발한다. 디앱이란 특정 블록체인 플랫폼에서 실행되는 탈중앙화된 응용 서비스를 뜻한다.

최영규 팍스데이터테크 대표는 “기존의 블록체인 플랫폼은 느린 속도, 높은 거래비용 등의 문제를 안고 있었다”며 “PUF라는 하드웨어 어시스트 방법으로 이 문제를 쉽게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컬러플랫폼은 ICTK와의 기술 협력을 통해 △느린 거래합의(Consensus)와 낮은 확장성, △취약한 거버넌스 △손망실 디지털 자산 회복 △오프라인 디지털 암호자산 쌍방거래 △암호자산 취득의 부익부 빈익빈 심화 등의 기존 문제점을 해결할 계획이다.

최 대표는 “컬러플랫폼이 추구하는 dApp 생태계는 일상적이고 범용적으로 쉽게 쓰일 수 있는 dApp들이 쉽게 만들어지고 양적으로도 여러 분야에서 풍성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팍스테이터테크는 제3자 개입이 없이 오프라인에서 쌍방 거래가 즉각적으로 처리될 수 있는 PUF를 활용함으로써 이를 실현할 예정이다.

이정원 ICTK 부회장은 “PUF를 기반으로 한 퓨어체인은 서드파티가 필요하지 않고 오프라인 결제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P2P 환경에서의 상호작용성도 갖고 있고, 네트워크간거래(트렌젝션)이 그대로라 처리 속도도 빠르다”고 설명했다.

양사는 컬러체인을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코디자인(Hardware Software Co-Design) 개념으로 두 단계로 나눠 개발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제1단계는 개념 검증(POC) 단계로서 P2P거래, 지갑생성 등의 기본 동작 확인과 그 기능들을 시연할 수 있는 레퍼런스 보드(Reference Board)를 제작한다. 제2단계는 베타 및 버전 1.0, 전용칩 개발 등 본격적인 공동개발 작업과 양산 준비를 한다.

한편 팍스데이터테크는 국외투자자를 대상으로 컬러코인(Colorcoin, COL) 프라이빗 세일을 진행하고 있다. 이달 중 0.5버전 백서를 공개하고, 오는 7월 정식 ICO(가상화폐공개)를 진행할 예정이다.

오경선 기자  seo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경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