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증권
박현주 회장 “해외사업 경영에 주력할 것”

[위클리오늘=오경선 기자] 미래에셋대우 박현주 회장은 GISO(Global Investment Strategy Officer)로서 해외사업 전략을 펼치는데 주력하겠다고 23일 밝혔다.

박 회장은 “국내 경영은 전문가 시대를 열어가겠다“며 “계열사 부회장 및 대표이사가 책임 경영하고, 본인은 글로벌 비즈니스 확장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미래에셋대우는 10개국에 14개 거점(현지법인 11개, 사무소 3개) 글로벌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다. 현재 해외 현지법인의 자기자본규모는 약 2조3000억원을 넘어섰다.

한편 박현주 회장은 지난 2016년 5월 미래에셋대우 회장 취임 당시 글로벌 수준의 경영시스템 도입을 통해 전문경영인 시대를 열어 가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오경선 기자  seo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경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