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그것이알고싶다, 12년 미스터리 강릉 노파살인사건의 진실
   
▲ 그것이알고싶다

[위클리오늘=설현수 기자] 2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13년간 엎치락뒤치락 엇갈리는 수사결과로 여전히 미스터리로 남아있는 강릉 노파 살인사건의 진실을 추적한다.  

2005년 5월, 강릉의 조용한 시골마을에서 숨진 채 발견된 장 할머니. 12년 간 미제로 남아있던 이 사건은, 지난해 범행 도구로 쓰였던 테이프 안쪽의 심지에서 발견된 쪽지문으로  용의자 정 씨를 검거했다. 장기미제사건을 해결했다는 기대감으로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었지만 1심 재판 결과는 무죄. 

어떠한 흔적도 남아있지 않던 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유일한 증거, 테이프 지관에 찍힌 쪽지문. 하지만 이 또한 1심에서 살인의 결정적 증거로 채택되지 못했다. 12년 만에 용의자로 검거된 정 씨는 일관되게 범행을 부인하고 있다. 그는 정말 사건과 관련 있는 걸까, 아니면 누명을 쓴 억울한 피해자일까?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수소문 끝에 만난 정씨는 "본인 외에도 다른 용의자가 있을 것"이라는 묘한 말을 남겼다고 했다.

범인이 사건 현장에 어떠한 흔적도 남기지 않은 탓에 수사는 더디게 진행되었고, 결국 13년간 미제사건으로 잠들게 되었다. <그것이알고싶다> 제작진은 원점으로 돌아가 지금까지 나온 단서들을 통해 그날의 진실을 추적했다. 사건이 일어난 현장에서 프로파일링을 통해 범인의 윤곽을 분석했다. 면식범의 원한일까, 비면식범의 강도일까?  

그리고 유일한 흔적이 발견되었던 테이프의 정보를 토대로 출처를 추적했다. 쪽지문 테이프는 왜, 어떻게 범행 현장에 있었던 걸까? 또한 혹시 쪽지문 외에 그동안 놓치고 있었던 것은 없는지 전문가와 함께 살폈다. 장 할머니의 손과 발을 테이프로 1차 결박한 뒤, 전깃줄로 2차 결박했던 범인. <그것이알고싶다> 제작진은 이 전깃줄 매듭에 주목했다. 이 매듭법은 과연 범인을 지목하고 있고, 사건 해결의 실마리가 될 수 있을까?  

sbs <그것이알고싶다>  '쪽지문과 립스틱- 살인의 증거인가, 우연의 흔적인가' 2일 밤 11시15분

설현수 기자  skang715@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