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4월 경상수지 17.7억달러로 간신히 흑자...6년만에 최저치
<사진=한국은행>

[위클리오늘=임창열 기자] 4월 우리나라의 경상수지가 17억7000만달러를 기록해 지난 2012년 3월 이후 74개월 연속 흑자를 유지했다. 

하지만 전년동월 36억7000만달러, 지난 3월 51억8000만달러에 비하면 크게 부진한 모습을 나타냈다.

한국은행은 5일 ‘2018년 4월 국제수지’를 발표하며 금년 4월 경상수지가 17억7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6년만에 가장 적은 수준이다.

상품수지 흑자규모는 전년동월 115억4000만달러에서 103억6000만달러로 축소해 흑자 감소폭이 가장 컸다.

반도체 호황에 따라 수출은 515억1000만달러를 기록해 전년동월 481억3000만달러 대비 33억8000만달러 증가했지만 수입이 전년동월대비 365억9000만달러에서 45억6000만달러 증가한 411억5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수입이 대폭 증가한 원인으로는 국제유가 상승이 지목된다.

이번 경상수지 흑자폭 감소는 본원소득수지 적자규모의 확대도 한몫했다.

본원소득수지 적자규모는 배당지급 증가 등으로 전년동월 49억2000만달러에서 58억6000만달러로 확대됐다.

배당소득수지는 65억1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동월 적자인 52억3000만달러 적자액보다 12억8000만달러 증가한 금액으로 역대 최대치다.

이러한 수치는 외국인 주식투자가 대폭 확대되면서 해외 투자자들에 대한 배당지급이 크게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되며 배당지급액은 75억7000만달러로 사상최대치를 기록했다.

반면 서비스수지 적자규모는 중국과의 사드갈등 문제가 해소되면서 여행수지 적자의 감소와 함께 줄었다.

서비스수지 적자규모는 전년동월 24억2000만달러에서 19억9000만달로로 축소됐다.

여행수지 적자는 전년동월 12억4000만달러에서 10억9000만달러로 적자폭이 감소했다.

임창열 기자  imkazama@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창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