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오디오에 꽂힌 삼성...'스타인웨이 링돌프'와 파트너십
삼성의 '더 월 프로페셔널'과 '스타인웨이 링돌프'의 '모델 B' 사운드 시스템이 결합된 최고급 AV 패키지.<자료=삼성전자>

[위클리오늘=이소연 기자] 삼성전자가 프리미엄 TV에 이어 프리미엄 오디오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인포콤 2018(InfoComm 2018)'에서 덴마크의 고품격 오디오 업체 '스타인웨이 링돌프(Steinway Lyngdorf)'와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양사의 파트너십으로 먼저 인포콤에서 삼성의 '더 월 프로페셔널'과 '스타인웨이 링돌프'의 '모델 B' 사운드 시스템이 결합된 최고급 AV 패키지를 전시하고, 8일부터는 전세계 동시 판매를 시작한다.

특히 삼성전자는 '스타인웨이 링돌프' 유통 채널을 통해 '더 월' 판매를 확대한다.

최고급 오디오 브랜드 '스타인웨이 링돌프'는 160년 역사의 미국 피아노 브랜드인 '스타인웨이 & 선스(Steinway & Sons)'와 오디오계 거장인 덴마크의 피터 링돌프(Peter Lyngdorf)의 합작으로 2005년에 설립됐다.

‘스타인웨이 링돌프'의 '모델 B' 오디오 시스템은 정교하게 제작된 양지향성 다이폴(Dipole) 스피커와 독자 기술인 '룸 퍼펙트(Room Perfect™)'를 통해 어떤 공간에서도 왜곡 없는 순수한 원음과 생생한 사운드를 재현한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석기 부사장은 "이번 파트너십은 '더 월'의 홈 시네마 사업 진출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세계 최고의 디스플레이 기술과 하이엔드 오디오 기술이 결합된 최고급 패키지로 AV 시장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3월 세계적인 전장·오디오 전문기업인 하만을 국내기업 최대 인수 금액인 9조3700억원에 인수한 후 오디오 제품군을 보강하고 있다.

지난해 8월부터 하만의 오디오 브랜드인 하만카돈, AKG, JBL의 40개 제품을 국내 선보이고 있다.

삼성은 오디오 애호가로 알려진 이건희 회장 시절인 1995년 ‘엠페러'(Emperor)란 브랜드로 하이엔드 앰프(파워·프리앰프)를, 1996년에 전문가용 스피커를 국내에 출시했다 외환위기로 사업을 중단한 바 있다.

이건희 회장이 도전했다가 실패한 오디오 사업을 아들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어가며 주목되고 있다.

이소연 기자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