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현대차, 보증 기간 연장 상품 판매...2년 기준 22만~44만원
<사진=현대자동차>

[위클리오늘=김성현 기자] 현대자동차는 보증 수리 기간을 연장할 수 있는 ‘현대차 보증 연장 상품’을 이달 출시하고 판매에 돌입한다고 8일 밝혔다.

현대차 보증 연장 상품은 신차 출고 기준 1년 이내 개인 고객에 한해 연장 상품을 구매할 경우 기존 제공되는 보증 기간에 추가로 2년/4만km 또는 3년/6만km의 보증 기간을 연장해주는 서비스 상품이다.

단 제네시스 브랜드와 포터, 택시, 리스, 렌트카, 상용 차량은 서비스 대상에서 제외된다.

보증 유형에 따라 ▲차체 및 일반부품 보증 연장 ▲엔진 및 동력전달 부품 보증 연장 등 2가지 상품으로 운영되며 2년/4만km 또는 3년/6만km 중 하나를 선택해 구매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차체 및 일반 부품은 3년/6만km의 기본 보증 기간에 3년/6만km의 보증 연장 상품을 구매한다면 총 6년/12만km까지 보증 기간이 연장되어 보증 수리를 받을 수 있다.

엔진 및 동력전달 부품은 5년/10만km의 보증 기간이 기본적으로 적용되기 때문에 고객이 3년/6만km의 엔진 및 동력전달 부품 보증 연장 서비스 상품을 구매할 경우 총 8년/16만km의 보증 기간을 적용 받는다.

가격은 차체/일반 부품 2년/4만km 연장을 기준으로 ▲아반떼는 22만원 ▲코나·투싼은 33만원 ▲싼타페 44만원이다.

현대차 보증 연장 상품은 신차 출고 시 판매 지점 및 대리점에서 현대자동차 블루멤버스 멤버십 포인트를 이용해 가입할 수 있다. 차량 출고 이후에는 블루멤버스 쇼핑몰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다.

김성현 기자  smre3810@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