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6·13사전투표 첫날 투표율 8.77%로 마감...전남 최고, 대구 최저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일인 8일 시민들이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동1동 주민센터 사전투표소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임창열 기자]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8일 투표율이 8.77%로 마감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전 6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투표권자 4290만7715명 중 376만2449명이 투표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4년 제6회 지방선거 첫날 사전투표율 4.75%보다 4.02%높은 수준이다. 하지만 역대 최고 수준인 제19 대선 사전투표 첫째날 기록한 11.70%보다는 낮았다.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인 지역은 전남 지역으로 15.87%를 기록했다. 투표율이 가장 낮은 지역은 6.89%인 대구로 집계됐다.

한편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도 청와대 부근 삼청동 주민센터에 방문해 사전투표를 했다.

아울러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등 청와대 참모진들도 함께 투표권을 행사했다.

사전투표는 8일에서 9일까지 전국 3512개 사전투표소에서 진행되며 오전6시부터 오후6시까지 투표에 참여할 수 있다.

본 선거는 6월13일 오전6시부터 오후6시까지다.

임창열 기자  imkazama@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창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