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지방선거 사전투표율 20.14%, 전남 최고-대구 최저...국회의원재보선은 21.07%
   
▲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ㆍ보궐선거 사전투표가 종료된 9일 오후 용산구 서울역에 차려진 사전투표소에서 선관위 관계자가 관외 선거인 투표 봉투 갯수를 용산구 선거관리위원회로 옮기기에 앞서 확인하고 있다. /뉴시스

[위클리오늘=강민규 기자] 8~9일 실시된 6.13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율이 20%를 넘었다. 전국 단위선거로는 지난해 5월 19대 대통령 선거에 이어 두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지는 12개 지역구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의 사전 투표율은 21.07%였다. 

9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8일부터 이틀간 진행된 지방선거 사전투표에 전국 유권자 4290만7715명 중 864만897명이 참여해 최종 투표율 20.14%를 기록했다. 

사전투표가 처음 실시된 4년 전 제6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때의 11.49%에 견줘 8.65%포인트 상승했다.

전국 단위 선거에서 사전투표율은 2016년 제20대 총선 12.19%, 지난해 19대 대선 26.06% 등이었다.
 
광역단체 중 사전투표율이 가장 높은 곳은 전남으로 31.73%를 기록했고, 가장 낮은 곳은 대구로 16.43%였다. 서울은 19.10%로 평균에 미달했다.

광역단체별 사전투표율은 ▲전남(31.73%) ▲전북(27.81%) ▲세종(24.75%) ▲경북(24.46%) ▲경남(23.83%) ▲광주(23.65%) ▲강원(22.26%) ▲제주(22.24%) ▲울산(21.48%) ▲충북(20.75%) ▲대전(19.66%) ▲충남(19.55%) ▲서울(19.10%) ▲인천(17.58%) ▲경기(17.47%) ▲부산(17.16%) ▲대구(16.43%) 등의 순이다.

기초단체별 사전투표율은 전남 장성군이 43.72%로 가장 높았고 ▲전남 고흥군(43.45%) ▲전북 순창군(42.14%) ▲경북 군위군(42.05%) ▲전북 무주군(41.88%) 등의 순이었다. 경기 안산시 단원구(14.82%)를 비롯해 ▲충남 천안시 동남구(14.89%) ▲충남 천안시서북구(14.93%) ▲대구 달서구(15.03%) ▲경기 오산시(15.05%) 등은 전국에서 사전투표율이 가장 낮았다.

지방선거와 같은 날 실시되는 12개 지역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의 사전 투표율은 21.07%로 집계됐다. 

전남 영암·무안·신안 지역이 32.29%로 가장 높은 사전투표율을 보였다. 이곳에서는 서삼석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이윤석 민주평화당 후보가 양강 대결을 벌이고 있다.
 
사전투표율이 가장 낮은 곳은 충남 천안갑(14.27%)다. 이규희 민주당 후보와 길환영 자유한국당 후보, 이정원 바른미래당 후보 등이 이곳에 출마한 상태다. 

지역별 재보궐선거 투표율은 ▲전남 영암·무안·신안 32.29% ▲경북 김천 32.13% ▲광주 서구갑 24.16% ▲충북 제천·단양 22.95%  ▲울산 북구 22.61% ▲경남 김해을 21.53% ▲서울 노원병 20.11%   ▲서울 송파을 19.46% ▲부산 해운대을 16.67% ▲인천 남동갑 16.35% ▲충남 천안병 15.69% ▲충남 천안갑 14.27%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강민규 기자  skang715@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