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김정은-트럼프 '세기의 핵담판' 북미정상회담 시작...트럼프 "굉장한 성공 거둘 것"
12일 오전 10시 4분(한국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을 갖기 전 환담과 함께 간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CNN 캡처

[위클리오늘=임창열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세기의 핵담판’, 첫 북미정상회담이 시작됐다.

12일 오전 10시 4분(이하 한국시간)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첫 만남을 가졌다.

기념 사진 촬영후 곧이어 진행된 환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좋은 논의를 할 것이고  굉장한 성공을 거둘 것이다. 성공적인 회담 결과 믿는다"며 "이 자리를 함께해서 영광스럽고 북한 측과 좋은 논의 과정, 좋은 대화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쉬운 길이 아닌 길을 걸어왔고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다. 과거가 눈과 귀를 가렸지만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오전 9시 1분 회담장인 카펠라 호텔에 도착했고 이후 김 위원장이 인민복 차림으로 오전 9시 12분 회담장에 도착했다.

우선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오전 10시부터 15분간  예정된 환담으로 회담을 시작해 오전 11시까지 양국 정상간 단독회담을 진행한다.

이후 오전 12시30분까지 90분간 확대 정상회담이 진행된다. 미국측에서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참석할 예정이다.

북한측에서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이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이용호 외무상 등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단독회담과 확대 정상회담이 끝난 뒤에는 업무 오찬이 예정돼 있으며 시간은 별도로 공지되지 않아 유동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북미정상회담의 최대 관전포인트이자 쟁점은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핵폐기'를 의미하는 ‘CVID(Complete, Verifiable, Irreversible, Dismantlement)와 북한 체제안전보장 방법이다. 

이번 회담에 앞서 지난달부터 성김 주필리핀 미국 대사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등 양측 실무진이 판문점과 싱가포르 현지에서 의제를 조율해 왔다.

회담 전날인 11일에는 성 김 대사와 최선희 부상이 싱가포르 현지호텔에서 세차례 연거푸 만나 회담 합의문에 들어갈 CVID 핵폐기 방식과 북한의 체제 보장과 관련한 현안을 점검했다.

 

임창열 기자  imkazama@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창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