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트럼프·김정은 공동합의문 서명...트럼프 오후 5시 기자회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오후 2시40분쯤 (한국시간) 싱가포르 카펠라호텔에서 공동합의문에 서명하고 있다./사진=KBS 캡처

[위클리오늘=임창열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프로에서 북미정상회담을 마치고 공동합의문에 서명했다. 합의 내용은 한국시간으로 오후 5시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을 통해 발표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공동합의문을 서명하며 “지난 과거를 딛고 새로운 출발을 할 역사적인 합의문에 서명했다. 세상은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다. 오늘과 같은 이러한 자리를 위해서 노력을 해주신 트럼프 대통령에 사의를 표한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결과에 대해 양국 모두 만족하고 있다. 오늘 결과물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이번 결과는 양국의 모든 노력에 의한 결과이다. 많은 노력을 해온 북한측 담당자들에게도 감사를 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밀도 있는 시간을 투자해서 이런 결과를 얻었다. 그 누가 예측한 것보다  좋은 결과다. 향후에 더 좋은 결과로 이어질 것이다. 위원장님과 함께 한 시간을 영광이라고 생각하고 감사드린다”라고 말해 이번 회담결과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임창열 기자  imkazama@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창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