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6·13출구조사] 최종투표율 23년만에 60% 돌파

[위클리오늘=오경선 기자] 6·13 지방선거 투표율이 60.2%로 잠정 집계됐다. 지난 1995년 지방선거 이후 두 번째 높은 수치다.

1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최종투표율은 60.2%로 4년 전 실시된 지방선거 투표율(56.8%)보다 3.4%포인트 높은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된 투표에는 전체 유권자 4290만7715명 중 2584만1740명이 참여했다.

지난 8~9일 실시된 사전투표율이 20.14%로 높은 수치를 기록한 것이 최종투표율에 영향을 미쳤다.

역대 지방선거에서 투표율이 60% 이상을 기록한 것은 1995년 제1회 지방선거(68.4%) 이후 23년만이다.

지역별로는 전남의 투표율이 69.3%로 가장 높았다.

제주 65.9%, 경남 65.8%, 전북 65.3%, 울산 64.8%, 경북 64.7%, 강원 63.2%, 세종 61.7% 등 8곳이 60% 이상을 기록하며 그 뒤를 이었다.

서울(59.9%), 경기(57.8%), 인천(55.3%) 등 수도권 3개 지역의 투표율은 모두 평균치를 밑돌았다.

특히 인천시 투표율이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낮았다.

이밖에 △ 부산 58.8% △대구 57.3% △광주 59.2% △대전 58% △충북 59.3% △충남 58.1% 등으로 집계됐다.

또한 12개 지역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최종투표율도 60.7%로 잠정 집계됐다.

오경선 기자  seo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경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