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6.13선택] 민주, 지방권력도 장악 시도지사 최소 13곳 당선…경남만 초접전
   
▲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열린 13일 서울 종로구 선거사무실에서 서울시장으로 당선이 확실시 된 박원순(왼쪽) 후보가 부인 강난희 여사와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 뉴시스

[위클리오늘=안준영 기자] 문재인정부 출범 2년 차에 치러진 중간평가 성격인 6.13 지방선거의 17개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싹쓸이에 가까운 압승을 거두며 지방권력을 장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은 물론 PK로 상징되는 부울경(부산,울산, 경남)까지 접수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최소 13곳~최대 14곳에 깃발을 꽃게 됐다.

국가권력과 지방권력이 동조화되면서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 및 개혁 드라이브는 가속도가 붙게 됐다. 참패한 야권은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통합 논의를 중심으로 하는 대규모 정계개편 수순을 밟을 것으로 예측된다.

13일 11시 현재 17개 시도지사 선거에서 민주당은 13곳, 한국당 2곳, 무소속 1곳에서 당선이 유력하거나 확실한 것으로 분류되고 있다. 바른당과 정의당 등은 한 곳에서도 1위 후보를 배출하지 못했다.

민주당은 박원순 서울시장, 오거돈 부산시장, 박남춘 인천시장, 이용섭 광주시장,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이재명 경기지사, 최문순 강원지사, 이시종 충북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송하진 전북지사, 김영록 전남지사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 된다.

또 송철호 울산시장 후보는 당선이 유력하다.

한국당은 이철우 경북지사 후보의 당선이 확실하고,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는 당선이 유력시되고 있다. 무소속 원희룡 제주지사 후보는 당선이 확실시된다.

다만 김경수 민주당 후보와 김태호 자유한국당 후보가 맞붙은 경남지사 선거는 방송 3사 출구조사에서 김경수 후보가 승리하는 것으로 예측됐지만 현재 김태호 후보가 48.4%, 김경수 후보가 47.5%로 두 사람의 격차가 1%p 정도에 불과해 결과를 속단하기 어려운 상태다.

부산, 울산, 경남 등 전통적으로 자유한국당의 아성인 지역도 민주당이 가져가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한국당은 전국 정당에서 TK(대구·경북)당으로 전락할 위기에 놓였다.

광역단체장 선거 성적표는 예견됐던 바다.

민주당은 이번 선거에서 한국당을 적폐세력으로, 한국당이 장악한 지방권력을 '촛불 이전에 선출된 권력'이라는 프레임에 가뒀다.

야권은 문재인 정부의 경제실정 심판론과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 사건 등을 제기하며 맞섰다. 또 경기지사 선거에서는 선거 막판까지 이재명 후보의 여배우 스캔들 폭로전을 주도하며 반전을 노렸지만 역부족이었다.

'미니 총선'으로 불린 국회의원 재보선에서도 여당이 압승하면서 지방선거발 정계개편이 가시화됐다는 분석이다. 민주당이 정국 주도권을 잡은 가운데 한국당, 바른당은 당장 지도부 개편, 분열 등 후폭풍에 직면했다.

참패한 야당은 책임 공방과 정계개편 논의에 휘말릴 가능성이 높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방송3사 출구조사가 공개된 직후 페이스북에 "THE BUCK STOPS HERE(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라는 글을 올려 사퇴를 시사했다.

안준영 기자  andrew@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