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부동산
SK건설, 필리핀 북부에 2조2000억 규모 화력발전소 짓는다
   
▲ 왼쪽부터 류병선 서희건설 부사장, 주양규 SK건설 부사장,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알폰소 쿠시 필리핀 에너지부 장관. / SK건설 제공

[위클리오늘=안준영 기자] SK건설이 이달 초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의 방한 당시 현지에 총 사업비 2조2000억원 규모의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투자의향서(LOI)를 체결한 사실이 뒤늦게 공개됐다.

SK건설은 지난 5일 내한한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과 필리핀 북부 루손섬 케손주에 600MW급 초대형 화력발전소 2기를 건설·운영하는 내용의 민자발전사업 LOI를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SK건설이 제안한 발전사업은 초초임계압(Ultra Super Critical) 방식 기술을 적용해 최종 발전효율을 기존보다 15% 끌어올리고, 황산화물·질소산화물·먼지 등의 배출을 환경영향평가 기준의 절반 이하로 줄이는 친환경 발전소를 건설하는 내용이다.

SK건설은 투자청이 초초임계압 방식 기술을 '선도사업'으로 인정해 최대 6년까지 법인세 면제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SK건설은 이번 프로젝트를 서희건설과 조인트벤처 형태로 추진할 계획이며 산업은행, KDB 인프라펀드 등이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SK건설에 따르면 필리핀은 현재 아시아 국가 중 일본 다음으로 높은 전력요금으로 산업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필리핀 정부는 이번 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면 전력을 값싸고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고 발전소 건설 기간 3000명 이상의 고용창출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개발형 사업 역량을 살려 필리핀에서 앞으로 다양한 사업기회를 계속 만들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안준영 기자  andrew@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