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통신 3사, 3조원대 5G 주파수 경쟁...격전지는 3.5㎓대역
이동통신 3사 관계자들이 15일 오전 경기 성남시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에서 2018 5세대(5G) 이동통신 주파수 경매에 참여하는 각오를 밝히고 있다. 왼쪽부터 김순용 KT 정책협력담당 상무, 강학주 LG유플러스 공정경쟁담당 상무, 임형도 SK텔레콤 정책협력실 상무.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김성현 기자] 최저 낙찰가만 3조2760억원에 달하는 5세대(5G) 이동통신 주파수 경매가 15일 시작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는 2개 대역(3.5㎓, 28㎓) 총 2680㎒ 폭의 주파수를 놓고 경매에 돌입했다.

각 사는 최고 품질의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필요한 주파수를 반드시 확보하겠다는 입장이다.

이통 3사는 자사의 통신기술, 주파수 운용 전략, 영업 환경 등을 고려해 입찰가격을 조정할 방침이다.

낙찰자는 이번에 공급되는 2개 대역 주파수를 5~10년간 사용하게 된다.

한 입찰자가 부여받을 수 있는 각 대역의 입찰가능량은 3.5㎓ 대역 최대 10개 블록(100㎒ 폭), 28㎓ 대역 최대 10개 블록(1000㎒ 폭)으로 제한된다.

경매는 두 단계에 걸쳐 진행된다.

1단계 경매에서는 1회 이상의 입찰과정(라운드)을 거치는 ‘클락입찰방식’이 적용된다. 최대 50라운드까지 시행된다.

50라운드까지 경매가 종료되지 않을 경우 과기정통부는 추가 라운드를 1회 실시한다. 추가 라운드의 입찰액은 50라운드의 승리금액을 초과해야 하며 가격 상한은 없다.

1단계 경매 2라운드부터는 ‘금액선택입찰’이 적용된다.

금액선택입찰은 입찰자가 희망하는 블록 수를 줄일 경우 해당 라운드의 시작가를 초과하고 정부 제시가보다 낮은 특정 금액을 선택해 입찰할 수 있는 방식이다. 이로 인해 경매가 조기에 종료될 수도 있다.

2단계 경매에서는 1단계에서 낙찰된 대역폭의 세부위치를 결정한다. ‘밀봉입찰방식’이 적용된다.

밀봉입찰방식은 입찰 전 최저경쟁가격만 주어지고 각 입찰자들이 한 번에 경매가격을 밀봉입찰 형태로 제시하는 것이다.

경매 도중 입찰자는 모든 이동을 정부관계자인 입회자와 동행해야 한다. 입찰자 간 접촉도 금지다.

경매 형장에는 한 사업자 당 휴대전화 2대, 팩스 1대, 노트북 1대, 사무용품 등 최소한의 장비만 가져갈 수 있다.

휴대전화와 팩스는 입회자의 허락 하에만 사용이 가능하다.

업계에서는 이들 대역을 다 합한 최종 낙찰가가 4조원대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입찰경쟁이 높은 주파수는 3.5㎓ 대역이 될 것으로 보인다. 3.5㎓의 대역은 28㎓대역보다 전파 도달 거리가 길어 전국망 구축에 용이하다. 이용기간도 10년이다.

김성현 기자  smre3810@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