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경찰 “가수 김광석 자살…이상호 주장은 허위사실”

"김광석 타살" 주장한 이상호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검찰에 송치

다큐멘타리 영화 '김광석' 포스터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류연주 기자] 언론인 이상호씨가 유가족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됐다.

이상호 씨에게 적용된 혐의는 3가지로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정보통신망법 위반 명예훼손, 그리고 모욕 혐의다.

경찰은 가수 고 김광석씨의 죽음에 부인 서해순씨가 연루됐다고 주장한 이씨가 허위사실을 유포해 유족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사건을 검찰로 송치했다.

경찰은 이씨가 여러 수단을 통해 허위사실을 퍼뜨렸다고 판단했다.

영화 ‘김광석’ 제작 및 자신의 페이스북과 기자회견에서의 발언 등에서 고 김광석씨 사망 원인이 100% 타살이라고 주장하면서 고 김광석씨 아내인 서씨를 살인 혐의자라고 적시한 것이 결정적인 요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1월 서해순씨의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고 김광석씨 부검의 등 관계자 46명을 불러 수사를 진행해 김광석씨 사망 원인은 자살이라는 결론을 내렸다며 이씨의 주장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씨와 함께 영화 ‘김광석’을 만든 제작사 관계자 2명도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류연주 기자  daejeo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연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