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울산 화재 차량에서 시신·부탄가스 발견…경찰, 자살추정 수사
   
▲ 6일 오전 3시57분께 울산시 울주군 한 도로에 주차돼 있던 차량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울산소방본부>

[위클리오늘=강인식 기자] 6일 울산 울주군 한 도로가 불에 탄 차량 안에 신원을 알 수 없는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울산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57분께 울산시 울주군 상북면의 한 도로에 주차돼 있던 차량에서 불이 났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이 화재를 진압하던 중 시신을 발견했다. 화재로 심하게 훼손된 시신은 차량 운전석에 누운 자세로 발견됐다.

울산 울주경찰서는 차량 내부에서 부탄가스 등 폭발성 물질이 발견됨에 따라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숨진 사람의 신원과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차량 조회와 시신에 대한 부검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강인식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