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화제]더 똑똑해진 현대·기아車---'구글 안드로이드오토' 국내 첫 적용
   
▲ 현대•기아자동차가 구글 안드로이드오토 서비스를 국내 판매중인 전 차종에 처음 적용해 한결 편리한 운전이 가능해졌다. <사진=현대•기아자동차 제공>

[위클리오늘=장용 기자] 운전이 서투른 주부 A씨는 어쩔 수 없이 운전해야 할 때면 불편한 게 한두 가지가 아니다. 운전 중 급하게 문자메시지를 보내야 할 때는 불안해서 꼭 도로변에 정차해야 하기 때문이다.

앞으로는 A씨처럼 정차하지 않고도 고속주행 중에도 편리하게 문자메시지를 보낼 수 있을 전망이다. 음성으로 문자메시지를 입력하면 원하는 사람한테 문자가 전송되고 답신메시지 역시 음성으로 변환돼 스피커로 들려주는 시대가 열린 것이다.

현대·기아자동차가 구글, 카카오모빌리티와 손잡고 고객들의 편의성과 안전성을 동시에 높여줄 커넥티비티 서비스, '안드로이드 오토'를 국내 전 차종에 제공한다고 12일 밝혔다.

현대·기아자동차는 판매될 신차뿐 아니라 기존 차량에도 안드로이드 오토 지원 기능을 적용해 기존 차량을 보유한 소비자들도 간편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휴대폰에서 사용되는 안드로이드 기반 각종 서비스를 자동차에서도 그대로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든 인포테인먼트 기능을 갖고 있다.

단순히 스마트폰 화면을 내비게이션 화면에 보여주는 미러링 방식이 그치지 않고 차량에 최적화된 사용 환경을 제공하는 폰 프로젝션 방식을 적용한게 특징이다. 

안드로이드 오토를 활용하면 휴대폰 기반의 내비게이션, 커뮤니케이션(전화·문자메시지), 미디어 재생, 구글 어시스턴트(음성 지원) 등을 달리는 차에서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원하는 정보가 있으면 간단히 음성으로 명령해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다. 가령 '오늘 월드컵 준결승 결과 알려줘'라고 하면 음성으로 결과를 알려준다.

내비게이션 어플리케이션은 국내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카카오내비가 적용된다. 국내 교통 환경에서 독보적 사용성을 확보한 카카오내비의 노하우를 최대한 반영하면서 차량용 디스플레이에 최적화해 새롭게 개발됐다.

방대한 위치정보 데이터, 교통정보, 사용자 경험 등을 다각적으로 활용해 운전자에게 최적의 길안내 서비스를 제공한다.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는 스마트폰에 저장된 주소록과 연동돼 간편하게 전화 통화를 연결할 수 있고, 문자메시지도 송·수신할 수 있다. 문자메시지의 경우 수신된 메시지를 안드로이드 오토가 읽어주는 텍스트 음성변환(TTS) 서비스도 제공된다.

운전자는 안드로이드 오토를 통해 국내 대표 미디어 어플리케이션인 멜론, 벅스, 지니 등 미디어 어플리케이션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특히 구글의 인공지능 비서 서비스인 구글 어시스턴트가 탑재돼 음성 명령으로 길 안내를 받을 수 있으며 미디어 어플리케이션과 연동돼 음성 명령 만으로 원하는 노래를 재생하거나 중단할 수도 있다. 오늘의 날씨, 나의 스케줄, 주요 스포츠 경기 결과 등도 음성으로 간단히 해결한다.

현대·기아자동차 인포테인먼트개발실장 추교웅 이사는 "글로벌 자동차 업체 중 최초로 안드로이드 오토를 선보인 현대·기아자동차가 국내 고객들에게도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편리하고 유용한 인포테인먼트 기술을 넘어 고객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하는 커넥티드카 서비스 개발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구글의 안드로이드 오토 리드 프로덕트 매니저 로렌스 김은 "운전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개발된 안드로이드 오토를 통해 더욱 편리한 드라이빙 경험을 경험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카카오모빌리티 윤주선 최고기술책임(CTO)은 "주행 중 안전성과 편리성을 극대화 할 수 있는 요소들을 집중 구현함으로써 안드로이드 오토와의 최적화를 완벽하게 마쳤다"며 "카카오내비의 고도화된 교통정보 분석 기술이 함께 더해져 최상의 스마트 드라이빙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기존 자동차 산업 프레임을 획기적으로 전환시킬 커넥티드카 개발에 공을 들여왔다.  2013년 국내에 빅데이터 센터를 자체 구축했으며 지난해 9월에는 중국 구이저우(貴州)성에 글로벌 첫 빅데이터센터를 건립하는 등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지속적으로 키워오고 있다.

현재 차에서 생성되는 각종 데이터의 신속한 처리를 담당하는 커넥티드 카 운영체제(ccOS)와 카 클라우드와 연결을 통해 운전자에게 각종 서비스를 효율적으로 제공하는 커넥티드 카 서비스 플랫폼(ccSP)까지 자체 개발 중이다.

장용 기자  jeju@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