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신라-롯데, 김포공항 면세점 두고 격돌DF2구역(주류-담배) 이날 등록신청 마감

[위클리오늘=류연주 기자] 김포공항 면세점 입찰 신청이 10일 마감된다. 롯데와 신라, 2파전이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공항공사는 이날 김포공항 DF2구역(주류-담배) 입찰 등록신청을 마감한다. 한국공항공사는 지난달 26일 입찰에 참가한 롯데, 신라, 신세계, 두산 등 4개 사 가운데 롯데와 신라를 최종 후보로 선정했다.

당시 공항공사는 신라가 94점, 롯데가 92점을 받았다고 밝혔다. 채점은 제안서 평가 80%, 입찰영업요율평가 20%의 비중으로 진행됐다.

관세청은 공항공사가 선정한 2개 업체를 대상으로 최종심사를 진행해 1개 업체를 최종 결정한다.

입찰 매장 면적은 733.4㎡(2개 구역)이며, 임대기간은 5년이다. 공항공사가 예상한 연간 예상매출액은 608억원이며, 수용 가능한 최소영업요율은 20.4%다.

해당 입찰 구역은 지난 4월 중견면세점 시티플러스가 임대료 체납 등으로 인해 한국공항공사로부터 임대차 계약 해지를 통보받아 반납한 곳이다. 시티플러스는 5년간 DF2구역을 운영할 예정이었으며, 연간 최소임대료는 233억원이었다.

롯데는 인천공항에서 이미 주류-담배 구역을 운영하고 있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신라는 인천공항, 홍콩 첵랍콕, 싱가포르 창이공항 등 아시아 3대 국제공항에서 면세점을 동시에 운영하고 있는 세계 유일의 사업자라는 전문성과 공항면세점 사업권 반납 이력이 없다는 점을 앞세우고 있다.

류연주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연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