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넷마블 권영식 대표 "단기적 성과에 연연 안 해…지향점은 글로벌 메이저"

방준혁 의장 2016년 '글로벌 파이어니어' 선언 가시화

미국·일본 등 빅마켓 특화 신작 라인업 잇따라 출시

[위클리오늘=권성훈 기자] 지난해 게임업계 매출 1위를 기록한 넷마블(대표 권영식, 박성훈)이 올해 상반기 매출 1조 원을 넘어 글로벌 메이저를 향한 항해를 계속하고 있다.

올 상반기 매출 1조82억 원, 영업이익 1364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상반기 대비 각각 17.9%, 55.3% 감소한 수치다.

넷마블의 이같은 실적은 1분기 신작 부재 및 ‘구로의 등대’라 불리던 넷마블이 52시간 근무제의 선제적 도입 등에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게임업계에서는 넷마블의 하반기 실적 반등을 기대하는 모습이다.

게임업계 한 관계자는 "넷마블은 2분기부터 신작들이 순차적으로 출시되고 있고, 기대감이 높은 다양한 신작 라인업도 준비되면 실적 반등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넷마블은 상반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를 충족하진 못했지만, 역점을 두고 있는 해외 빅마켓에서의 성과는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넷마블은 지난 2분기 해외매출 비중을 전 분기 68%에서 71%까지 끌어올렸다.

권영식 대표는 9일 "넷마블의 지향점은 글로벌 메이저이고, 단기적인 성과에 연연하지 않겠다. 끊임없이 글로벌 빅마켓에 도전해 흥행 성공률을 높여 가는데 회사 역량을 집중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권 대표는 "지난 몇 년 동안 빅마켓에 도전하면서 실패를 거듭했지만, 그 경험을 통해 시장에 대한 노하우와 역량을 쌓았고, 글로벌 흥행작들도 점차 늘어나게 됐다"며 "향후에도 미래전략의 중심 축인 글로벌 역량강화를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일본 등 빅마켓에서 흥행한 넷마블 게임은 '세븐나이츠', '마블 퓨처파이트'에 이어 '리니지2 레볼루션',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스', '해리포터: 호그와트 미스터리',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 등 다양한 장르의 신작으로 해외매출 비중이 늘어나고 있다.

넷마블의 글로벌 신작 라인업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일본 시장에는 현지에 특화된 대형 IP(지식재산권) '일곱 개의 대죄', '요괴워치'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을 연내 출시한다.

웨스턴 시장에는 '레볼루션'에 이은 MMORPG 신작 '원탁의 기사(가제)', 전세계 누적 다운로드 2억 건을 돌파한 인기 캐주얼게임 '모두의마블'의 차세대 글로벌 버전 '리치 그라운드'를 준비 중이다. 북유럽 신화에 기반한 세계관과 개성 넘치는 그래픽의 어드벤처 RPG '팬텀게이트'도 연내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넷마블 관계자는 "2016년 글로벌 파이어니어 선언, 2017년 RPG의 세계화를 미션으로 내세우고 국내보다 시장규모가 몇 배나 큰 미국, 일본 등 빅마켓 공략을 지속적으로 도전해왔다"면서 "레볼루션에 이은 빅마켓 성공사례들이 쌓이고 있고 이를 통해 얻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더 많은 글로벌 빅마켓 흥행작들을 만들어 가는데 역량을 집중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성훈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