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9 토 16:05
상단여백
HOME 국제
일본 원전, 초고농도 방사능 수증기 발생후쿠시마 원전 3호기, 시간당 2170밀리시버트 초고농도 방사능 확인
   
▲ 사진=SBS 뉴스 방송화면 캡처

[위클리오늘=김승훈 기자] 일본 원전에서 초고농도의 방사능이 포함된 수증기가 발생해 비상이 걸렸다.

24일 후쿠시마 원전 3호기의 5층 부분에서 흰색 연기 같은 수증기가 피어올랐다.

이 수증기는 지난주 목요일 처음 생기기 시작했는데 당시 도쿄전력 측은 방사능 수치에는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방사능 수치 재측정 결과 원전 3호기 주변에서 시간당 2170밀리시버트의 초고농도 방사능이 확인됐다. 이 수치는 지난 20115월 후쿠시마 원전이 멜트다운 후 두 달 뒤 측정된 방사능 수치와 비슷한 수준이다. 1밀리시버트는 성인에게 1년간 허용된 방사능 한계치다.

특히 원전 3호기는 우라늄 235보다 20만배 이상 독성이 높은 플루토늄이 들어 있어 다른 후쿠시마 원전보다 훨씬 위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승훈 기자  y@weeklytoday.com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