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정운찬 "투명하고 객관적인 국가대표 선발기준 마련할 것"
   
▲ 정운찬 KBO 총재가 12일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에서 아시안게임 당시 병역 면제 등으로 불거진 논란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김국동 기자] 정운찬 KBO(한국야구위원회) 총재가 앞으로 공정한 국가대표를 선발기준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운찬 총재는 12일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불거진 국가대표 선발 문제 등 야구계 당면 과제와 KBO리그 주요 현안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정운찬 총재는 "아시안게임에서 보내준 아낌없는 성원에 다시 고개숙여 감사드린다. 당초 목표대로 우승할 수 있었고, 아시안게임 야구 3연패를 달성했다"며 "하지만 국민 스포츠인 야구가 아시안게임에서 여러분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외면의 성과만을 보여드린 것에 대해 죄송한 마음이다. 그야말로 유구무언"이라고 사과했다.

정운찬 총재는 "KBO가 국위선양이 어떤 가치보다 우선한다는 과거의 기계적 성과 중심의 관행에 매몰돼 있었음을 고백한다. 야구 팬들이 이번 아시안게임을 통해 모든 국가대표 선수들과 관계자들에게 페어플레이와 공정하고 깨끗한 경쟁이 이 시대가 요구하는 진정한 가치임을 깨닫게 해줬다"며 "병역 문제와 관련된 국민정서를 반영하지 못해 죄송하다. 이번 사태를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겠다. 야구 전반을 들여다보고 갖가지 문제를 바로잡겠다. 국가대표 운영 시스템과 국제 경쟁력 향상을 위한 체계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초·중·고 및 대학야구 활성화와 실업야구 재건을 실행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운찬 총재는 또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와 1차 실무협의를 가졌다. 김응용 회장과 함꼐 프로, 아마추어가 참가하는 한국야구미래협의회를 구성하기로 했다"며 "KBO에서 5명, 협회에서 5명을 추천해 협의회를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국동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국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