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애플, 새 아이폰 3종 공개... 애플워치도 함께 공개

[위클리오늘=권성훈 기자] 애플이 12일(현지시간) 아이폰 신제품 3종과 애플워치를 공개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신사옥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신제품 발표회를 열어 신형 아이폰과 애플 워치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아이폰 3종은 대화면이 특징이다. 5.8인치 아이폰 XS와 역대 가장 큰 디스플레이인 6.5인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의 아이폰XS 맥스, 6.1인치 LCD(액정표시장치) 패널을 탑재한 아이폰XR 등은 예상대로 대화면으로 눈길을 끌었다. 

CNBC는 아이폰 신제품들이 이전보다 성능이 향상된 스크린과 카메라 및 스피커 기능, 특히 보다 강력해진 A12바이오닉 프로세서를 갖췄다고 평가했다. 배터리 용량도 개선돼, 애플측은 아이폰 XS맥스의 경우 기존 아이폰X보다 배터리 지속시간이 1.5시간 늘었다고 밝혔다. XS는 배터리 지속시간이 기존보다 약 30분 늘었다.

XS맥스의 가격은 1099달러(약124만원)부터 시작된다. 역대 아이폰 중 시작가가 가장 높다. XS맥스의 최고가는 512GB를 착장할 경우 1449달러(약164만원)로, 맥북 일부 제품보다 비싸다. 신제품 3종 중 가장 싼 가격은 XR이다. 시작가는 749달러(약 85만원)로 책정됐다.

애플워치 시리즈 4도 기존 제품보다 더 크고, 더 얇고, 더 똑똑해졌다. 화면은 기존보다 30% 커져 더 많은 정보를 표시할 수 있게 됐다. 화면 두께는 40㎜와 44㎜ 두 종류로 더 얇아졌다. 스피커 소리도 기존보다 50% 큰 소리가 나오도록 업그레이드됐다.

시리즈 4에서는 기존의 심박수 체크에 더해 착용자의 심전도를 기록하는 기능이 추가되는 등 건강 관리 기능을 강화했다.

권성훈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